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이강인 돕고 최준 쏘고 이광연 막고… 새벽을 흔든 청년들

허종호 기자 | 2019-06-12 12:04


U-20 축구팀 우승만 남았다

이강인 프리킥서 상대편 현혹
공 올릴듯하다 재치있게 패스
눈빛교환 최준, 쏜살같이 슈팅
“차는 순간 직감…인생 최고 골”

‘신들린 선방쇼’ 선뵌 이광연
“진짜 간절해서 손에 걸린 듯”


이강인(18·발렌시아)이 돕고, 최준(20·연세대)이 뚫고, 이광연(20·강원 FC)이 막았다. 그리고 한국은 사상 처음으로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4강전에서 1-0으로 이겼다. 한국은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올라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 격돌한다.

전반 39분 이강인이 프리킥을 차 최준에게 공을 건넸고, 최준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수비수 3명과 골키퍼를 앞에 두고 오른발로 슈팅을 때려 골대 오른쪽 골망을 흔들었다. 중원 사령관 이강인의 재치가 돋보였다. 이강인은 마치 문전으로 공을 올릴 것처럼 연구하는 표정을 지어 에콰도르 수비진을 현혹한 뒤 슬그머니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공을 찼다. 이강인과 눈빛으로 소통한 최준은 쏜살같이 침투했고 이강인이 건넨 공을 곧바로 슈팅,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최준은 왼쪽 측면 수비수. 하지만 2년 전까지 날개 공격수였기에 침투에 능하고, 크로스가 정확하며, 슈팅이 날카롭다. 최준은 지난 5일 역시 루블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16강전에서 오세훈(아산 무궁화)의 결승 헤딩골을 어시스트했다. 1주일 만에 루블린스타디움으로 돌아온 최준은 이번엔 직접 승부를 갈랐다.

F조 조별리그부터 세네갈과의 8강전까지 뛰어난 방어 솜씨를 과시, ‘빛광연’이라는 별명을 얻은 골키퍼 이광연은 또다시 신들린 ‘선방쇼’를 펼쳤다. 에콰도르의 후반 파상공세를 몸으로 막았다. 이광연은 에콰도르의 유효 슈팅 5개를 차단하며 골문을 지켰다. 이광연은 특히 후반 50분 레오나르도 캄파냐의 문전 헤딩슛을 몸을 날리며 쳐냈다. 동물적인 반사신경으로 최준의 결승골을 지켰다. 이광연은 또 종료 휘슬이 울리고도 에콰도르의 슈팅이 골대로 향하자 주저 없이 몸을 던졌다.

최준은 4강전 직후 “차는 순간 슬로비디오처럼 천천히 볼이 골대로 날아가는 느낌이 들었다. ‘들어갔다’고 직감했다. 내 축구 인생 최고의 골”이라고 말하며 활짝 웃었다. 최준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최준은 “프리킥 상황에서 (이)강인이와 계속 눈을 마주쳤다”면서 “뒷공간을 봤고 강인이가 그쪽으로 공을 찼는데, 패스가 좋았다”고 설명했다. 최준은 “막판 10분 정도 남기고 에콰도르의 공세가 강해 수비 라인이 뒤로 밀렸다”면서 “하지만 ‘빛광연’이 잘 막아줬다”고 말했다. 최준은 “출장하지 않은 선수들도 많은 응원을 보내줘 이길 수 있었다”면서 “우리는 누가 뛰든 큰 차이가 없고, 우리끼리 ‘쥐가 나도 끝까지 뛴다’는 얘기만 한다”고 설명했다.

이광연은 “앞에서 선수들이 많이 뛰어줘 편하게 막을 수 있었다”며 역시 동료에게 공을 돌렸다. 이광연은 슈퍼세이브에 대해선 “처리하기 어려운 볼이었지만 진짜 간절해서 손에 걸린 것 같다”면서 “우린 여기까지 올 줄 알았고, 모두가 한 팀이라고 생각하고 있기에 우승도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광연은 4강전까지 6경기를 풀타임으로 소화했다. 이광연은 “빛광연이라는 별명은 영광이지만, 다른 골키퍼들이 출전했더라도 ‘빛’이 났을 것”이라며 “(골키퍼인) 박지민(수원 삼성)과 최민수(함부르크)에게 미안하고, 고맙고, 대견하다”고 말했다. 이광연은 “좋은 게 길어지면 자만으로 바뀔 수 있으니 오늘까지만 즐기고, 이제 남은 한 경기에 모든 힘을 쏟아붓겠다”고 강조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트로피 입맞춤 하러 “가즈아~!” 축구대표팀이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스타디움에서 열린 FIFA 20세 이하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1-0으로 이긴 뒤 기념촬영을 하면서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