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인터넷 유머
골프 유머

직장에서 바쁜 척 하는 노하우

기사입력 | 2019-05-21 14:59

1. 항상 컴퓨터 자판을 쳐라!

인터넷이 발달한 요즘, 문서를 작성할 때 외에는 대부분 마우스만 클릭하며 웹서핑을 하게 된다. 그러나 마우스만 클릭하고 있으면 “나 할 일 없소!”라고 광고하는 것과 마찬가지.

2. 통화할 때는 높임말을 사용하라!

친구와 통화하더라도 거래업체 직원인 양 자연스럽게 높임말을 사용한다. 그러면 상사는 사적인 통화인지 공적인 통화인지 분간하지 못한다.

3. 시기가 중요하다!

상사가 없을 때는 특별히 급한 일이 아니면 미뤄라. 상사가 오면 그때 몰아서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다.

4. 표정관리는 기본!

괜히 웃거나 멍하니 있으면 상사들은 놀거나 졸고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항상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무언가 중요한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이때 중요한 것은 상사와 눈을 마주치지 않는 것이다. 두리번거리다가 눈이 마주치기라도 하면 상사는 당신이 할 일이 없는 것으로 생각하고 엄청난 잡무를 떠안긴다.

5. 상사 앞에서는 말을 많이 하라!

일단 사무실 내에 상사가 있으면 업무와 관련된 말을 많이 해야 한다. 무언가 일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이다.

상사에게 자신의 현 업무와 프로젝트를 꾸준히 환기시켜 “이 사람은 직장을 바꿀 사람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효과가 있다.

6. 뭉쳐야 산다!

나이 든 상사가 가장 좋아하는 것이 바로 “회의”. 직원들이 회의하는 모습을 보면 대부분 상사는 흐뭇해한다.

‘언제 직원들이 가장 예쁘게 보이는가?’라는 질문에 30% 이상의 상사가 “직원들이 회의할 때”를 1위로 꼽았다는 설문조사 결과도 있다.

세월이 하 수상하다. 일단 뭉치자. 흩어지면 죽는다!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