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삼성전기, ‘카툭튀’ 없는 초슬림 광학5배줌 모듈 양산

이민종 기자 | 2019-05-20 12:29

높이 낮춰 초점거리 2.5배로
잠망경 구조로 고배율 구현


삼성전기는 초슬림 광학 5배줌 카메라모듈 개발에 성공해 이달부터 본격적인 양산 체제에 들어갔다고 20일 밝혔다. 이 카메라 모듈은 센서와 렌즈를 상하로 적층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잠망경’ 구조로 높이 증가 없이 고배율을 구현함으로써 기존 광학 2배 줌(왼쪽 사진)보다 더 얇으면서도 5배 줌(오른쪽)이 가능하다고 삼성전기는 설명했다. 들어오는 빛을 직각으로 굴절하고, 센서와 렌즈를 가로 방향으로 배치해 높이는 낮추고 초점거리는 2.5배 더 확보하는 방식을 적용했다.

아울러 카메라모듈 내에서 통상 원형인 렌즈를 새로운 형태로 만들어 높이를 더 낮춤으로써 통상 2배 광학 줌이 6㎜ 중반인 데 비해 이번에 개발한 5배 광학 줌은 5㎜대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조정균 삼성전기 카메라 모듈 팀장(상무)은 “이번 제품은 고해상도, 고배율 광학 줌 스마트폰 카메라의 단점인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옴)’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며 “삼성전기는 렌즈, 엑츄에이터 등 핵심부품을 직접 설계해 제작하므로 차별화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기는 지난 2003년부터 카메라모듈 시장에 진출한 후 세계 최초로 듀얼 OIS(손떨림방지기능) 듀얼 카메라모듈, 가변 조리개 카메라모듈 등을 개발했다. 이들 기술은 주요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탑재되고 있다.

이민종 기자 horizon@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