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실업률 ‘최고’ 초단시간 근로 ‘최대’… 고용의 量質 ‘모두 암울’

박민철 기자 | 2019-05-15 11:58

- 통계청, 4월 고용동향 발표

文, 최근 목표치 상향조정불구
취업자 17만1000명 증가 그쳐
3개월만에 다시 20만명대 붕괴

청년실업률은 11.5%로 최대
週17시간이하 취업자 36만↑


지난 4월 취업자 증가 폭이 17만1000명에 그치며 3개월 만에 다시 2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실업자 수와 실업률은 4월 기준으로는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정부의 올해 취업자 증가 폭 목표치를 15만 명에서 20만 명으로 상향 조정할 것을 시사했으나 지난달 고용동향은 질과 양적인 면에서 모두 기대에 못 미쳤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3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7만1000명 늘었다. 지난해 1월까지 20만∼30만 명대였던 취업자 증가 규모는 지난해 2월 10만4000명으로 급감한 데 이어 올해 1월(1만9000명)까지 12개월 연속 부진했다. 2월(26만3000명)과 3월(25만 명)에는 회복세를 보였지만 지난달 다시 10만 명대에 그치며 주춤했다.

가장 큰 이유는 자영업자 비중이 큰 소매업과 제조업 일자리 감소 폭이 두드러졌기 때문이다. 도매 및 소매업(-7만6000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5만3000명), 제조업(-5만2000명) 등에서 감소 폭이 컸다. 특히 제조업은 지난해 4월부터 13개월 연속 감소했다.

나이별 취업자도 경제의 허리인 40대와 30대가 각각 18만7000명, 9만 명 감소했다. 반면 60세 이상과 50대는 각각 33만5000명, 6만5000명 증가해 고용동향의 질이 점점 취약해지는 모습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30∼40대의 부진은 해당 연령대의 인구가 줄고 제조업 취업자 감소가 지속하는 영향”이라고 풀이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2만8000명 늘었지만,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와 무급가족종사자는 각각 7만 명, 4만6000명이 감소했다. 취업시간대별 취업자 증감을 보면 주당 1∼17시간 취업자가 1년 전보다 36만2000명 증가하면서 1982년 7월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통계청은 “초단시간 취업자 급증은 대학 재학 중인 청년층이 음식점 등에 유입됐고, 공공일자리 규모가 10만 명가량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4월 실업자 수는 124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8만4000명 증가했다. 실업률도 4.4%를 기록해 0.3%포인트 상승했다. 실업자 수와 실업률은 4월 기준으로는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업자 수는 1999년 6월 구직기간 4주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많았고, 실업률은 2000년 4월 4.5% 이후 가장 높았다.

4월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1.5%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역시 4월 기준으로 2000년 이후 최고였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 3’(확장실업률)은 12.4%로 1년 전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청년층(15∼29세) 고용보조지표 3은 25.2%로 1.8%포인트 올랐다. 2015년 1월 해당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지난 2, 3월 청년 고용률이 아주 높아졌고 청년들의 실업률도 아주 낮아졌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박민철 기자 mindo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