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李총리 “상대청산 정치 안돼… 여당도 더 신중해야”

유민환 기자 | 2019-05-15 12:14

李총리, 신문방송인協 토론회
“협치의 부족, 참으로 아쉽다”


이낙연(얼굴) 국무총리는 15일 “정치권에서 상대를 청산의 대상으로 보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사려 깊지 않다”며 “여당도 좀 더 신중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서 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막말’과 장외투쟁을 강하게 비판하는 상황에서 내년 총선 ‘역할론’이 제기되는 이 총리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해 주목된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정부·여당도 국민통합에 필요한 노력을 다하지 않았다’는 질문에 “통합의 필요성은 모두 인정하지만 현실적으로 분열의 양상이 심각하게 나타나는 것을 직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여야가 지나치게 자극적인 말을 주고받는 것은 실제보다 국민 사이 간격을 넓히고 상처를 키운다”며 “여야 지도자 모두 자제하고 자신들의 언동이 국민께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신중히 생각해 발언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협치에) 정부·여당의 노력이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한쪽의 노력만으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협치의 부족은 참으로 아쉽게 생각하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야당도 싸울 때는 싸우더라도 국가적 문제가 있으면 함께 자리해주시는 게 어떨까 하는 제안을 드린다”며 “시급한 문제가 있으니 5당 대표가 함께 모이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일대일 대화를 수용해주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권 후보 중 1위에 오른 것에 대해 “부담스럽다”고 운을 뗀 이 총리는 “뭔가 안정적으로 해결하는 그런 사람에 대한 목마름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강원도 산불 대처 과정에 대해 좋게 봐주셨는데 사실 대단한 것도 아닌데 그런 반응을 보여주신 것을 보면 그런 조율하는 정부의 자세, 리더십을 그동안 덜 보신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단 대선 출마 의향에 대해서는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고 마음의 준비가 단단히 돼 있는 것도 아니다”고 일단 선을 그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안전 대한민국이 진일보했고 그 과정에 이낙연이 일조했다는 평가가 남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민환 기자 yoogiza@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