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文대통령,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한국당 강력반발

기사입력 | 2019-04-19 12:54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9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9

‘헌법재판관 공백 우려’ 중앙亞 순방중 전자결재…野 공세 정면돌파 시도
한국당 대규모 장외집회 예고…정국 급격히 경색될 듯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을 임명했다.

이 재판관의 사퇴를 요구해 온 자유한국당이 이번 임명에 반발하며 장외투쟁까지 예고해 향후 정국은 급격히 경색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이날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이 현지에서 전자결재 형식으로 두 재판관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두 신임 재판관의 임기는 이날 오전 0시부터다.

이번 임명안 재가는 문 대통령이 국회에 제시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송부기한인 18일 자정까지 국회가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전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었지만, 더불어민주당 및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불참하면서 보고서 채택은 끝내 불발됐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전임자인 서기석·조용호 재판관의 임기가 전날 끝난 만큼, 이날 신임 재판관들을 임명해야 헌법재판관 공백 사태를 막을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청와대가 설명했다.

아울러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한국당 등 야권에서 제기되는 인사검증 책임론 공세를 정면돌파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도 풀이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강력한 대여투쟁을 준비하고 있어 여야 간 대치는 더욱 격해질 전망이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법연구회와 민변 등 철저한 코드 사슬로 엮여있는 이 후보자 임명은 좌파 독재의 마지막 키”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한국당은 주말인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당원과 지지자 1만여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문재인 정권의 국정 운영을 규탄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기로 했다.

한국당의 반발이 격해지며 일각에서는 공전 중인 4월 임시국회의 파행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예측도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