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한국당 “文, 이미선 임명후 헌재 손에쥐고 법질서 무력화할 수도”

김유진 기자 | 2019-04-19 12:08

내일 광화문 총궐기대회 개최
253개 당원협의회에 총동원령
당지도부, 靑앞까지 가두행진
인사참사책임‘조·조사퇴’촉구

내달부터는 독재저지특위 중심
권역별 대국민보고대회도 개최

바른미래도 당차원 대응‘고심’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기로 한 데 대해 “법질서를 무력화하고 있다”며 강력 반발하고, 20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장외 집회를 열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번 집회를 시작으로 원내·외 투쟁을 병행해 가면서 경제·사회 전반에 걸친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를 규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자 임명 강행에 대해 “정권 마음에 안 드는 것은 ‘적폐’라 규정한 뒤 헌법재판소로 넘겨 위헌 결정을 하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헌법재판소를 손에 쥔 문재인 정권이 사실상 법질서를 무력화할 수 있다”면서 “장외투쟁뿐 아니라 원내에서도 투쟁을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우선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국회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 당원 및 지지자 등 7만여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를 시작으로 장외 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통화에서 “문재인 정부가 달라지지 않는 한 투쟁은 계속된다”며 이번 장외집회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실제로 한국당은 다음 달부터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와 경제실정백서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전국 권역별 대국민 보고대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보고대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로제,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 4대강 보 해체 등 경제·사회 정책 전반에 걸친 정부 정책의 폐해를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좌파저지특위 위원장인 김태흠 의원은 통화에서 “대국민 보고대회는 서울·경기, 충청, 대구·경북(TK), 부산·울산·경남(PK) 등 지역을 돌며 열리는 전국 차원의 장외 집회”라며 “다음 달 문재인 정부 출범 만 2년을 채우는 시점에 맞춰 본격적으로 활동을 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광화문 집회는 황교안 대표가 취임 후 처음으로 주도하는 것으로, 당 지도부는 전국 253개 당원협의회에 총동원령을 내렸다. 당 차원에서 현역 국회의원은 400명 이상, 원외 당협위원장은 300명 이상 당원 및 지지자를 동원하라는 지침을 하달했다. 한국당은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청와대 앞까지 가두 행진도 벌일 계획이다.

‘손학규 대표 퇴진론’ 등으로 당내 분란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도 이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의 임명 강행 시도에 대해서는 당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다만 대응 방식을 놓고서는 고심 중이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통화에서 “지도부 차원에서 장외투쟁, 메시지 발신 등 다양한 대응책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