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대북특사 ‘돌발변수’… 靑, 대북 접촉방식 두고 고심

유민환 기자 | 2019-04-15 11:52

北, 수용않을 가능성 배제못해
김정은 방러 가능성도 큰 변수


청와대는 11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과의 접촉 방식을 두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해 주요 교착 국면에서 돌파구로 쓰였던 대북 특별사절단 파견이 유력 방안으로 떠오르지만 비핵화 장기전에 돌입한 북한이 이를 수용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대북 특사를 보내고 싶다고 해서 무조건 보낼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특사 파견은 남북 간 조율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얘기다. 정부는 우선 ‘국가정보원-통일전선부 라인’을 통해 북한의 의중을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특사 파견 시기는 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연계돼 있다”고 했다. 앞서 두 차례의 특사 파견도 4월과 9월 남북 정상회담 개최에 방점을 찍는 형태로 이뤄졌다. 청와대는 5월이나 6월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추진하고, 그 이전에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은 대북 제재 완화가 여의치 않은 현시점에서 대화 테이블에 나올 가능성이 적기 때문에 회담은 물론 특사 파견조차 기약 없이 늦춰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16일 7박 8일 일정으로 중앙아시아 3국을 방문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만간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높은 점도 조기 특사 파견의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앞선 특사 파견과 비공개 형식으로 특사가 파견돼 실무진 간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특사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유민환 기자 yoogiza@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