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이양수 “문성혁 장남, 유효기간 지난 어학성적표로 합격”

기사입력 | 2019-03-16 23:32

한국선급 특혜채용 추가 의혹 제기…“면접 임원, 문후보자 대학동기”
한국선급 “토익은 추가서류로 결격요건 아냐…면접은 블라인드 방식”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16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장남의 한국선급(국제선박 검사기관) 특혜채용 논란과 관련해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선급은 당시 채용공고에서 공인어학성적표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면서 ‘지원서 작성일 기준 최근 2년 내 성적’이라고 명시했다”며 “그러나 문 후보자 장남이 당시 제출한 영어성적표는 유효기간이 2년이 지난 성적표였다. 이는 입사서류제출 미비로 명백한 탈락 사유”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문 후보자 장남의 필기점수 또한 지원자 15명 중 11등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른 지원자보다 전공지식이 낮은 지원자가 최종합격한 것은 의심스러운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 후보자 장남의 임원면접 당시 면접위원 세 명 중 한 명인 이 모 본부장이 문 후보자의 한국해양대 항해학과 77학번 동기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앞서 자신이 제기한 문 후보자 장남의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한국선급의 해명은 설득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문 후보자의 장남이 한국선급 경력직 공채 검사기술직에 지원하면서 자기소개서 항목당 363.4자만 쓰고도 만점(30점)을 받았다며 특혜채용 가능성을 거론했다.

이 의원은 “한국선급은 ‘자기소개서 분량을 1천자 이내로 하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지만, 당시 채용 홈페이지에는 자기소개서 항목당 1천자 이내로 적도로 시스템화돼 있었다”며 “지원자들은 시스템상 제시된 글자 수에 맞춰 최대한 채워 작성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한국선급의 문 후보자 장남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해명은 설득력이 전혀 없다”며 “특혜채용 의혹을 철저히 파헤쳐서 돈 없고, 힘없는 청년들이 더는 피해 보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선급은 “토익성적은 해당자만 제출하는 추가제출 서류로 응시자격 결격 요건이 아니다”라며 “영어성적 배점은 5점(전체 배점 100점)으로 이 부문 0점을 받았다고 해서 당락이 바뀌지는 않는다”고 해명했다.

문 후보자의 아들이 제출한 토익성적은 유효기간이 지난 것이어서 엄격하게 ‘미제출자’ 처리했다는 설명이다. 당시 토익성적을 내지 않은 경력직 응시자에게는 내부 방침에 따라 최저 점수 1점을 부여했다고도 덧붙였다.

한국선급은 “당시 해당 선체 분야 경력직 응시자 115명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57명이 이 기준에 따라 1점을 받았다”며 “1차 서류심사 항목 ‘학교 성적·어학성적·경력·자기소개서’는 이를 통해 전형을 하겠다는 의미로 나열한 것이지, 이것이 배점이 큰 순서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자의 아들 면접위원 가운데 한 명인 이 모 본부장이 후보자의 대학 동기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를 인정하면서도 “면접은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이 본부장이 (대학 동기의 아들이라는 점을) 인지할 수 없었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자료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