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강정호, 쳤다 하면 무조건 홈런…시범경기 5호째

기사입력 | 2019-03-16 15:01

수비도 만점…최지만은 강정호 앞에서 1타점 2루타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방망이에 걸리면 무조건 공을 펜스 바깥으로 보내는 요술을 부리며 시범경기 5번째 홈런을 날렸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은 강정호 앞에서 깨끗한 1타점 2루타를 날려 한국인 타자들의 넘치는 파워를 자랑했다.

강정호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레콤파크에서 탬파베이를 상대로 벌인 미국프로야구(MLB) 시범경기에서 7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5-2로 앞선 6회 말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장쾌한 솔로 아치를 그렸다.

지난 11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 이래 닷새 만에 터진 대표로 강정호가 시범경기에서 친 안타 5개가 모두 홈런이다.

앞선 두 타석에서 모두 삼진으로 물러난 강정호는 6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의 세 번째 타석에서 우완 구원 투수 올리버 드레이크의 바깥쪽 낮은 속구를 힘으로 퍼 올려 가운데 펜스 너머로 까마득하게 넘어가는 홈런을 터뜨렸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할만한 타구였다.

강정호는 4회 초 수비에선 제이슨 코츠의 느린 땅볼 타구를 걷어낸 뒤 1루에 정확히 던져 팬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또 7회 초 토머스 밀런의 얕은 파울 플라이를 파울 선상 바깥으로 전력 질주해 슬라이딩으로 걷어내는 등 수비에서도 만점 활약을 펼쳤다.

강정호는 2회엔 우완 윌머 폰트, 4회엔 왼손 사이드암 애덤 콜러렉을 상대하는 등 매 타석 다른 투수들과 상대했다.

서로 다른 유형의 투수와 대결하느라 고전했던 강정호는 6회 드레이크에게선 3볼 1스트라이크의 유리한 볼 카운트에서 시원하게 방망이를 돌려 홈런을 뽑아냈다.

강정호는 8회 초 수비 때 다른 선수로 바뀌었다. 그의 시범경기 타율은 0.200(25타수 5안타)이다.

강정호는 콜린 모란보다 펀치력에서 앞서 주전 3루수 경쟁에서 한발 앞서겠다. 모란은 시범경기에서 홈런 1개를 쳤다.

3번 지명 타자로 출전한 최지만은 강정호보다 앞서 안타를 쳤다.

최지만은 1회 1사 2루에서 우익수 쪽으로 깨끗한 2루타를 날려 선제 타점이자 시범경기 5번째 타점을 수확했다.

나머지 타석에선 삼진으로 돌아섰다.

최지만은 7회 초 타석에서 교체됐다.

두 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 최지만의 시범경기 타율은 한때 0.400을 넘었다가 0.385(26타수 10안타)로 약간 떨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