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볼턴 “北최선희 주장 부정확…韓카운터파트와 논의”

기사입력 | 2019-03-15 23:26

“美정부 내에서 더 많은 이야기 하겠다” 즉각대응 자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5일(현지시간) 자신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적대적이고 불신의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주장에 대해 “부정확하다”고 반박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발언을 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의 카운터파트와 이야기했고, 그들의 반응과 우리의 반응을 논의했다”며 이미 한국과 협의 및 조율한 사실을 전했다. 한국의 카운터파트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볼턴 보좌관은 그러면서 “우리가 반응하기 전에 미 정부 내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즉각적인 대응을 자제했다.

최 부상은 한국시간으로 15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노이 정상회담 당시 확대정상회담에 배석했던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보좌관이 “적대감과 불신의 분위기를 만들었다”며 “그 결과 정상회담이 의미 있는 결과 없이 끝나게 된 것”이라고 협상 결렬의 책임을 돌렸다.

최 부상은 조만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 유예(모라토리엄)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결정을 내린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직후 주요 방송사 인터뷰에 연달아 나와, “북한은 핵과 생화학무기 등을 포함한 대량살상무기(WMD)를 모두 포기해야 한다”며 일괄타결식 ‘빅딜’ 수용을 압박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