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4살 딸 학대치사 엄마, 세탁건조기에 가둔 혐의 추가

기사입력 | 2019-03-14 14:12

첫 재판서 혐의 대체로 인정…건조기 감금 등은 부인

4살짜리 딸을 추운 화장실에 방치, 숨지게 해 공분을 산 30대 엄마가 딸을 세탁건조기에 가두기까지 했다는 충격적인 주장이 나왔다.

이 엄마는 재판에서 혐의를 대체로 인정하면서도 건조기에 가둔 부분은 부인했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강동혁 부장판사)는 14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치사)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피고인 이모(33)씨에 대한 첫 재판을 열었다.

녹두색 수의를 입고 피고인석에 앉은 이씨는 판사의 질문에 담담하게 대답하다가도 자녀 얘기가 나오면 눈물을 보였다.

이씨는 지난 1월 1일 새벽시간대 딸 A(4)양이 오줌을 쌌다는 이유로 4시간가량 화장실에 가두고 벌주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 당일 오전 7시께 A양이 쓰러진 후에도 병원에 보내지 않고 방치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씨는 수사과정에서 “딸의 몸이 축 늘어지고 차가웠지만 비용이 걱정돼 병원에 보내지 않고 대신 온수로 몸을 씻기고 옷을 갈아 입혔다”고 진술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충격적인 내용도 나왔다.

검찰은 이씨를 재판에 넘기면서 사건 전날 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A양을 세탁 건조기에 가둔 혐의와 핸드 믹서로 수차례 때리고 화장실에서 밀쳐 넘어뜨려 머리를 다치게 한 혐의를 추가했다.

같은 날 큰딸이 A양을 프라이팬으로 때리도록 허락한 혐의도 포함했다.

이에 대해 이씨의 변호인은 “검찰이 제기한 공소 사실을 대체로 인정한다”며 “그러나 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딸을 핸드 믹서로 때리고 화장실에서 밀쳐 넘어뜨려 머리를 다치게 한 부분과 건조기에 가둔 부분은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음 재판은 28일 같은 법정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