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김정은, 25일 베트남 도착” 북미정상회담 전 베트남 주석과 회담할 듯

기사입력 | 2019-02-17 07:31

김정은 베트남 국빈 방문, 응웬 푸 쫑 베트남 주석과 정상회담 전망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김정은 베트남 국빈 방문, 응웬 푸 쫑 베트남 주석과 정상회담 전망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로이터통신 보도…“베트남 경제시설·항구도 시찰 예정”
다른 소식통 “북미회담 후에 국빈방문한다는 얘기 들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25일 베트남에 도착,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6일 하노이발로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의 일정에 정통한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 보도가 맞는다면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베트남을 국빈방문하는 것으로 보인다.

쫑 주석이 25일부터 27일까지 캄보디아와 라오스를 방문하는 계획이 있어 애초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은 2차 북미정상회담 직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로이터통신은 쫑 주석이 해외 방문에 앞서 김 위원장과 회담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베트남 관료들을 만나고 하노이 인근 박닌성의 생산기지와 하노이 동쪽 항구도시 하이퐁 등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1차 북미 정상회담을 할 때도 현지 시설을 시찰했다.

그러나 다른 베트남 정부 소식통은 연합뉴스에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에 국빈 방문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어떤 정보가 더 정확한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공산당 일당 체제인 베트남 정부는 정상외교 일정 등을 행사가 임박했을 때 공개하기 때문에 김 위원장의 구체적인 베트남 방문 시기는 다음 주중에야 공식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집사 격으로 의전 등을 총괄하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은 16일 하노이에 도착, 베트남 외교부와 공안부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일정 등을 최종 조율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