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北, 납치피해자 생존사실 日에 통보…평양서 가족과 지내”

기사입력 | 2019-02-15 19:49

교도통신 “2014년 이후 접촉서 전달”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는 재일교포 가네다 다쓰미쓰(金田龍光·1979년 실종·실종당시 26)에 대해 북한이 ‘북한에 있다’고 인정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가네다 씨의 중학교 재학 중 촬영된 것. 북한이 ‘북한 거주’ 인정한 재일교포 가네다 다쓰미쓰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는 재일교포 가네다 다쓰미쓰(金田龍光·1979년 실종·실종당시 26)에 대해 북한이 ‘북한에 있다’고 인정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가네다 씨의 중학교 재학 중 촬영된 것.

북한은 일본 정부가 납치피해자로 인정한 다나카 미노루(田中實·실종 당시 28세) 씨가 평양에서 결혼해 아내와 자녀와 함께 생활하고 있다고 일본 측에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교도통신이 15일 전했다.

교도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2014년 이후 양국 간 접촉에서 북한이 이같이 전해 왔다고 보도했다.

분식점 종업원으로 일하던 다나카 미노루는 1978년 나리타(成田)공항을 통해 출국한 후 소식이 끊겼으며 일본 정부는 2005년 그를 납치피해자로 인정했다.

북한은 다나카 씨와 같은 분식점 점원으로, 1979년 실종된 재일교포 가네다 다쓰미쓰(金田龍光·당시 26세) 씨에게도 아내와 자녀가 있다고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가네다 씨의 경우 납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일본 외무성 간부는 이들 사안에 대해 “노코멘트”라고만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2014년 일본과의 접촉에서 이들이 “입국해 있다”고 처음으로 전달해 왔다.

교도는 이는 양국이 납치문제 재조사 등을 포함한 ‘스톡홀름 합의’를 맺은 2014년 5월 이전이었다고 전했다.

북한은 다나카 씨의 경우 2014년까지는 “입국을 확인할 수 없다”고 했으며, 가네다 씨에 대해선 입국 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북한은 납치문제에 대해 이미 해결됐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교도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