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한국당, ‘5·18 모독’ 의원 3명 윤리위 회부

최준영 기자 | 2019-02-12 12:02

(광주=연합뉴스) 지만원씨를 초청한 5·18 공청회를 공동개최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를 당권 주자 자격으로 방문했다가 5·18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지만원씨를 초청한 5·18 공청회를 공동개최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를 당권 주자 자격으로 방문했다가 5·18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김병준 위원장도 ‘셀프 회부’
여야4黨,국회에 징계안 제출

李 “유공자명단 공개 땐 사퇴”


자유한국당은 12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모독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등 세 의원을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한다고 밝혔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정치적 책임을 지고 윤리위에 자신을 회부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이날 오전 세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하는 한편 13일쯤 합동 규탄대회를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한국당 의원들의 5·18 모독 발언 등에 대해 “광주시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말한 뒤 자신을 포함한 네 명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 결과 8일 공청회에서 발표 내용은 일반적인 역사 해석의 견해 차이 수준을 넘어 허위주장으로 민주화운동으로서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라며 “이는 객관적 진실 추구라는 보수의 가치에 반하고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의 존중 정신을 위배한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 4당은 세 의원에 대한 출당 조치 등을 촉구하며 합동 규탄대회를 열 방침이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망언 의원 3명 출당 등 응분의 조치로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범국민적인 ‘망언 의원 퇴출운동’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여야 4당은 공동으로 5·18에 대한 왜곡·날조·비방 행위 처벌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도 발의할 계획이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5·18과 관련된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 논쟁이 아닌 승복 가능한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날 광주를 방문한 김진태 의원은 “제가 말한 게 아니고, 공청회에 참석해 발언한 분들이 주관적 의견을 말한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최준영·손고운 기자 cjy324@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