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서울땅 공시지가 전국 최고 13.87% 올렸다

박수진 기자 | 2019-02-12 12:02

2019 표준지 공시지가 발표

평균 9.42%↑…11년만에 최고
㎡당 2000만원 이상 고가토지
20% 올려 평균 변동률의 2배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 1위
㎡당 9130만원→1억8300만원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땅값(표준지 공시지가)이 2008년(9.63%)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인 9.42% 상승했다. 정부는 추정시세가 ㎡당 2000만 원이 넘는 토지를 ‘고가토지’로 규정, 형평성 제고를 위해 이들 토지의 공시지가를 평균 변동률의 2배가 넘는 20.05%까지 올렸다고 밝혔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재산세뿐만 아니라 각종 부담금 등 60개 행정 항목에 활용되는 지표여서 상당한 여파가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3309만 필지 중 50만 필지(표준지)의 가격을 13일 관보에 게재한다고 12일 밝혔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2013년 이후 6년째 상승세다.

서울이 13.87% 올라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위를 기록했던 제주를 제치며 17개 광역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광주(10.71%), 부산(10.26%), 제주(9.74%)가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충남(3.79%), 인천(4.37%), 전북(4.45%), 대전(4.52%), 충북(4.75%) 등 나머지 13개 시·도는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지난달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 발표에서 시세 15억 원 이상을 겨냥해 대폭 올렸던 국토부는 이번 표준지의 경우 ㎡당 2000만 원이 넘는 토지를 집중적으로 인상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체 표준지의 0.4%에 해당하는 ㎡당 2000만 원 이상 토지의 변동률은 20.05%였고, 나머지 토지(99.6%)의 변동률은 7.29%였다. 시세 대비 공시가격의 비율인 ‘현실화율’은 지난해 62.6%에서 2.2%포인트 상승한 64.8%로 집계됐다.

전국 표준지 중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8길 네이처리퍼블릭 부지였다.

이문기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최근 가격이 급등했거나 상대적으로 시세와 격차가 컸던 가격대의 토지를 중심으로 현실화율을 개선해 형평성을 제고했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