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경기도, 정부에 ‘남북 국제평화역’ 설치 건의

박성훈 기자 | 2019-02-11 15:46

정부가 북한과 철도 연결사업에 착수한 가운데 경기도가 경의선이 지나는 비무장지대 일원에 남북 공동 출입사무소 기능을 하는 역사 설치를 정부에 제안하기로 했다. 남북 간 열차가 월경(越境)하는 과정에서 출입국 심사나 세관에 소요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도는 11일 국토교통부와 통일부, 행정안전부 등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남북 국제평화역 설치 방안’을 제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방안은 남북 경계를 두고 마주한 경의선 도라산역(남측)과 판문역(북측) 사이에 가칭 남북국제평화역을 신설해 세관검사와 출입국관리, 검역 등의 기능을 수행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남북 간 철도가 정상화되면 북측으로 갈 경우 남측과 북측에서 각각 정차해 출입국심사를 거쳐야 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지만, 공동 출입사무소를 운영하면 심사를 1회만 하면 되기 때문에 국경을 지나는 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이란 설명이다. 현재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는 도라산역과 판문역에 각각 설치돼 있지만, 개성공단 폐쇄 이후로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도는 남북 간 철도 연결 시 중국과 시베리아, 몽골 등지로 향하는 국제열차 운행이 가능해져 민간 운행 수요가 커질 것으로 예상돼 이용객 편의를 위해 출입국 심사가 간소화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유럽의 유로스타 국제열차의 경우 프랑스와 벨기에에 영국 심사관이 파견돼 입국심사가 이뤄지고 있고 미국과 캐나다, 중국과 홍콩 역시 공동 출입국 심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국제평화역이 신설될 경우 면세점이나 특산품 매장 등의 편의시설을 제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수원=박성훈 기자 pshoon@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