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美·北, 내주 막판협상 신경전… 美 의회·언론 등 회의론 여전

김석 기자 | 2019-02-11 12:08

- 하노이서 2차 정상회담

트럼프, 비건 訪北보고 받고
구체적인 협상안 마련 착수

美, 비핵화 시간표에 집중
北은 종전·제재완화 요구


도널드 트럼프(왼쪽 얼굴)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의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상응조치 타결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커지고 있다.

11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귀국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로부터 북한과의 실무협상 결과를 보고받은 뒤 향후 추가협상에서 수용할 범위를 놓고 논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북한은 지난 6~8일 평양에서 열린 실무협상에서 상호 제안을 놓고 입장 타진을 한 데 이어 다음 주 아시아의 제3국에서 막판 조율에 들어갈 예정이다.

미 국무부는 비건 특별대표의 평양 방문 직후 “완전한 비핵화와 미·북 관계 변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이라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를 진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했다”며 “2차 정상회담 이전에 비건 특별대표와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다시 만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북한이 제시한 것으로 알려진 영변 핵시설 폐기에 더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나 비핵화 시간표와 같은 추가조치를 얻어내는 데 집중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북한은 체제 보장을 담보하는 종전선언과 함께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날 미국 정치권과 언론에서는 2차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우려감이 쏟아졌다. 10일 의회 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스(뉴저지) 의원은 “1차 정상회담에서 일어난 일을 봤을 때 이번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기대가 높지 않다”고 우려했다. 공화당 밋 롬니(유타) 상원의원도 “2차 정상회담에 대해 희망 사항은 많지만 특별한 기대는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북한은 핵포기를 거의 진전시키지 않았으며 제재를 무력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NBC방송은 “전문가들은 북한이 대화에 응하는 것은 교묘한 속임수에 불과하다고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 = 김석 특파원 suk@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