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호랑이도 데이트 폭력’…짝짓기 시도중 암컷 희생

기사입력 | 2019-02-09 21:45

영국동물원의 호랑이(자료사진)[EPA=연합뉴스] 영국동물원의 호랑이(자료사진)[EPA=연합뉴스]

영국 런던에서 희귀종 야생 호랑이가 예비 파트너와 교배를 위한 첫 만남 도중 죽임을 당하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났다.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동물원(ZSL)은 생후 10년 된 암컷 수마트라 호랑이 ‘멜라티’(Melati)와 7살짜리 수컷 ‘아심’(Asim)의 짝짓기를 시도했다.

이는 멸종위기종인 수마트라 호랑이의 개체 수를 늘리고자 추진되는 ‘국제 교배 프로그램’의 일환이었다.

수마트라 호랑이는 야생·사육을 합쳐 전 세계적으로 600∼700여 마리에 불과한 희귀종이다.

두 호랑이 간 만남의 시작은 비교적 괜찮았다. 동물원 측은 열흘간 이들 호랑이를 사육시설 내 인접한 곳에 배치해 서로에게 적응할 시간을 줬다.

사육장에선 상대방에게 호감을 나타낼 때 내는 특유의 으르렁거리는 소리가 자주 들렸다고 한다.

동물원 측은 이를 서로에게 관심이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이고 실제 만남을 주선하기로 결정했다.

끔찍한 사고는 두 호랑이가 처음 대면한 이 날 아침에 발생했다.

이들은 순식간에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하더니 이내 공격적인 본성을 드러냈다.

사육사들은 곧바로 시끄러운 소리를 내고 불꽃을 터뜨리는 등 응급조치를 취해 가까스로 아심을 제압해 격리했으나 멜라티는 결국 숨을 거뒀다.

그 자리에 있던 사육사들은 모두 망연자실했다. 동물원의 한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벌어진 일에 모두 가슴이 찢어지는 아픔을 느꼈다”고 비통해했다.

멜라티는 국제 교배를 위해 지난 2012년 호주 퍼스동물원에서 영국으로 옮겨졌다.

이후 미국 오하이오 애크론동물원에서 이송된 수컷 호랑이 ‘재재’(Jae-Jae)와의 교배에 성공, 3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최근 재재를 프랑스로 보낸 동물원 측은 지난달 29일 덴마크에서 아심을 데려와 이번 교배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사육사들은 아심을 암컷에게 매우 다정하고 자신감으로 가득한 호랑이로 평가해왔다고 한다.

공격적인 성향을 가진 호랑이 사이의 교배는 조심스럽게 추진되나 항상 사고 위험이 높은 일로 간주된다.

동물원 측은 사고가 난 사육시설을 8일 하루 폐쇄하는 한편 아심을 돌보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