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羅 “태극기 부대도 포용 가능” 金 “합리적 보수로 단일대오”

장병철 기자 | 2018-12-10 12:01

김성태(왼쪽 두 번째)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김병준(왼쪽 세 번째)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내대표로서 마지막 김성태(왼쪽 두 번째)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김병준(왼쪽 세 번째)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일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羅 “뜻만 맞으면 누구라도”
金 “극우·극좌는 제외할것”
선거결과 따라 방향 바뀔듯
“인적쇄신 최소화” 같은 입장


오는 11일 열리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이 친박(친박근혜)·잔류파 나경원 의원과 비박(비박근혜)·복당파 김학용 의원의 2파전으로 압축됐다. 누가 차기 원내사령탑을 맡느냐에 따라 보수 통합과 선거제도 개편 등 주요 정치 현안의 향배가 크게 뒤바뀔 수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10일 한국당에 따르면 현재 원내대표 후보들은 저마다 자신을 보수 통합의 적임자로 내세우며 ‘통합’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당 안팎에서는 현재 두 사람이 내세우는 입장이나 당내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누가 원내대표가 되느냐에 따라 보수 통합의 방향이 크게 뒤바뀔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나 의원은 이날 보수 통합 범위와 관련 “헌법적 가치를 공유하면서 우리와 같이 가고자 하는 분들은 누구라도 같이 하자는 것이 내 기본 방침”이라며 “(극우 보수라는 논란이 일고 있는 이른바) ‘태극기 부대’도 우리 당이 튼튼하기만 하면 충분히 흡수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실제 이번 경선에서 나 의원의 주 지지 기반은 친박계인 만큼 당내에선 나 의원이 차기 원내사령탑이 될 경우 보수 통합 과정에서 태극기 부대까지 적극적으로 끌어안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반면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과의 연대·통합에 좀 더 무게를 두는 모습이다. 김 의원은 “(원내대표가 되면) ‘인위적 빼 오기’를 시도하진 않겠지만 (바른미래당에서) 오고 싶어 하는 분들이 있다면 당연히 접촉할 것”이라며 “내가 원내대표가 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간 통합 논의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보수 통합에 대해서도 “극우나 극좌가 아닌 합리적 보수는 모두 뭉쳐서 단일대오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해 나 의원과 입장 차를 나타냈다.

그러나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추진 중인 인적 쇄신의 폭과 범위에 대해서는 두 의원 모두 “최소화해야 한다”며 유사한 입장을 나타냈다.

나 의원은 최근 야권 공조 이슈와도 맞물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비롯한 선거구제 개편에 대해선 “의원총회를 통해 결정해야겠지만, 기본적으로 권력구조 개편 논의와 병행해서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다당제와 연관된 만큼 과연 다당제가 우리나라에 맞는 제도인지 당내 논의를 거쳐 종합적으로 판단·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장병철 기자 jjangbeng@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