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대통령 등 다 때려잡아야” 알몸으로 국회 뛰어다닌 60대

기사입력 | 2018-12-07 15:54

술에 취해 나체로 뛰어다니며 고성
“대통령, 검찰총장 등 다 때려잡아야”


국회에서 알몸으로 뛰어다닌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A씨(61)를 공연음란 등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7시7분께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옷을 걸치지 않고 성기를 드러낸 채 뛰어다녔다.

A씨는 체포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대통령, 검찰총장, 국회의장, 대법원장을 다 때려잡아야 한다”고 고성을 지르는 등 횡설수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후 신병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