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주일 미군 항공기 2대 충돌·추락…7명 중 1명 구조

기사입력 | 2018-12-06 09:35

【이와쿠니기지=AP/뉴시스】미 해군의 최신예 조기경보기 E-2D ‘어드밴스트 호크아이’가 2일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소재 주일미군 이와쿠니(岩國) 기지에 배치된 가운데 이는 중국 젠(J)-20을 겨냥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일 야마구치현 소재 주일미군 이와쿠니기지에 도착한 E-2D. 2017.02.03 【이와쿠니기지=AP/뉴시스】미 해군의 최신예 조기경보기 E-2D ‘어드밴스트 호크아이’가 2일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소재 주일미군 이와쿠니(岩國) 기지에 배치된 가운데 이는 중국 젠(J)-20을 겨냥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일 야마구치현 소재 주일미군 이와쿠니기지에 도착한 E-2D. 2017.02.03

일본 해상 상공에서 전투기와 급유기 충돌

주일미군 소속 항공기 2대가 일본 연안 상공에서 충돌사고를 일으켜 추락했다고 6일 NHK가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 40분경 야마구치(山口)현에 위치한 주일미군 이와쿠니(岩国) 기지 소속 FA18 전투기와 KC130 공중급유기가 고치(高知)현 무로토자키(室戶岬) 지역에서 남쪽으로 100km 떨어진 해상 상공에서 충돌 후 추락했다고 일본 방위성이 발표했다.

방송은 FA18 전투기에는 2명, KC130 공중급유기에는 5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1명은 일본 해상자위대가 헬리콥터로 구조해 현재 의식은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나머지 6명은 일본 자위대가 항공기 등으로 수색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일본 해상보안청은 항공기 2대가 추락한 해역에서 선박 피해가 발생했다는 정보는 아직 들어오지 않았다며, 순시선 등으로 자위대 등과 함께 구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일 미 해병대는 사고와 관련해 “이와쿠니기지에서 출발해 일본 연안에서 통상적인 훈련을 하고 있던 FA18 전투기와 KC130 공중급유기가 사고를 냈다”며 “수색과 구조 활동을 실시하는 한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주일미군 소속 항공기 2대가 일본 연안 상공에서 급유 중에 사고를 일으켜 바다로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