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책임논란에도 ‘굳건’… 조국을 지키는 힘은 ‘부산파’?

김병채 기자 | 2018-12-06 11:49

이호철·김경수 등 적극 천거
“曺, 차기총선 출마시키려면
경질은 절대안돼” 옹호한듯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사진) 민정수석을 재신임한 데 대해 업무적 평가 외에 정치적 배경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여권 친문(친문재인) 진영 내에서도 핵심으로 평가받는 이른바 ‘부산파’가 조 수석을 적극적으로 옹호하면서 문 대통령의 판단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6일 여권 인사들에 따르면 특감반 비위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때 조 수석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지만, 친문 핵심 인사들이 ‘사인’을 보내면서 조 수석을 지켜야 한다는 쪽으로 당내 분위기가 급격하게 쏠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일 “조 수석이 사의를 표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지만,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곧바로 조 수석 사퇴 요구에 대해 “야당의 정치 공세”라고 정리하면서 당내 사퇴 요구는 수그러들었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당선되자마자 민정수석에 내정됐던 조 수석은 이호철 전 민정수석, 김경수 경남지사 등을 중심으로 한 ‘부산파’들의 강력한 천거를 받았다. 조 수석은 이 전 수석 등과 오랫동안 친분을 쌓아 왔고, 청와대에 들어온 이후에도 연락을 주고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수석, 김 지사 외에 주로 부산 지역 의원들로 구성된 ‘부산파’는 친문 내에서도 문 대통령과 거리가 가장 가까운 것으로 평가된다.

‘부산파’는 올해 부산시장 선거에 조 수석을 내보내기 위해 물밑작업을 펼쳤지만, 조 수석이 계속 고사하면서 결국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들은 2020년 총선에 조 수석을 부산 지역에 출마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조 수석이 야권의 요구에 의해 경질되는 모양새로 물러나서는 절대 안 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병채 기자 haasski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