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美軍 불참… 내년 독수리훈련 ‘유예’

정충신 기자 | 2018-12-06 12:01

韓美 국방당국 대폭 조정 가닥
실기동훈련 없이 지휘소 연습
한국군 기동훈련 규모도 축소


한·미 국방 당국은 내년 봄 예정된 한·미연합훈련 중 독수리훈련(FE)을 실기동훈련(FTX) 없이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의한 지휘소연습(CPX) 위주로 실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6일 전해졌다.

한국군도 독자적으로 실기동훈련을 하되 예년보다 규모를 축소할 예정이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독수리훈련은 한·미 연합전력이 참가하는 실기동훈련을 말하는데 내년의 이 훈련에 미군 전력이 참가하지 않을 계획이어서 독수리훈련은 자연스럽게 유예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지난해 독수리훈련에는 미군 1만여 명과 한국군 약 29만 명이 참가했다. 반면 내년 봄 키리졸브(KR) 연습은 연합 지휘소연습 위주로 진행한다. 연합 지휘소연습은 한국군과 미군이 함께 참여해 컴퓨터 시뮬레이션 위주로 진행하는 워게임을 말한다.

이와 관련,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한·미가 협의를 통해 최종 조율 중이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며 “이달 중 내년도 한·미연합훈련 방안이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독수리훈련은 미군 불참으로 사실상 유예되지만, 이 기간 한국군은 계획대로 단독훈련을 할 예정이다. 그러나 훈련에 참여하는 병력과 전력은 예년보다 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미·북 정상회담과 북한 비핵화 대화 촉진 등의 분위기 조성을 위해 내년 초 실기동훈련에 미군 전력을 참가시키지 않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미국이 미·북 관계 진전의 분위기 조성에 크게 신경을 쓰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 군과 정부도 이런 미국의 기조에 부응하는 한편, 한반도 안보상황 등을 고려하는 방향으로 협의를 해왔다”고 전했다. 다른 소식통은 “연합사와 예하 구성군사령부의 지휘소연습은 연합방위태세 점검과 확립에 필요하기 때문에 그 여건은 최대한 보장하기로 했다”면서 “다만, 실기동훈련은 미군이 불참하기 때문에 대폭 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충신 기자 csjung@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