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靑 ‘대화동력 유지’에 일단 안도 “美北대화 차분히 상황 지켜봐야”

김병채 기자 | 2018-11-08 12:00

“美 대북정책 근본 변화없다”

청와대는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년 초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열겠다는 의지를 보인 데 대해 일단 안도하는 분위기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중간선거 결과가 나온 직후에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은 향후 대화 중심의 대북 정책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보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미·북 고위급 회담이 연기된 것은 본질적인 문제가 있다기보다 미세한 조정이 필요하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멀지 않은 시점에 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고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르면 다음 주 중이라도 고위급 회담이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는 것이다. 청와대에서는 전날 오후 미·북 고위급 회담 연기 소식이 들려왔을 때만 해도 긴장감이 감돌았다. 그러나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초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다시 여유를 되찾은 모습이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차분히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미·북 간에 고위급 회담 개최를 위한 대화가 계속 오가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북 고위급 회담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청와대 내부에서도 여러 분석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측이 미국 중간선거 변수를 최소화하기 위해 일정을 조정했을 가능성과 트럼프 대통령 면담을 요구했다 불발됐을 가능성 등이 주로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관련 발언에 대해 대북 정책의 방향이나 속도에 변화를 주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거라고 해석하고 있다. 고위급 회담 연기에도 미·북 정상회담을 내년 초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그동안의 입장과 변화가 없었다는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롯한 주요 대북 정책 관련자들도 그대로 유지되면서 한·미 간 소통에도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따라서 청와대는 한·미 간 소통 강화를 위한 워킹그룹 구성 등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추진해 왔던 남북관계 개선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는 게 청와대의 생각이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에서 김 위원장 답방 문제에 대해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판단해야 한다”고 말해 상황에 따라 유연성을 발휘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바 있다.

김병채 기자 haasskim@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