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BTS, 타임誌 ‘차세대 리더’ 선정… 최신호 커버 장식

김인구 기자 | 2018-10-11 14:44

“외모·노래·춤으로 인기 끌어”
‘어떻게 세계 접수…’ 제목 소개
BBC “그들은 21세기 비틀스”


‘월드아이돌’ 방탄소년단(BTS)이 미국의 시사 주간지 타임의 ‘차세대 리더(Next Generation Leaders)’로 선정됐다.

타임은 10일 최신호(10월 22일자·사진) 커버에 방탄소년단의 사진이 실린다는 사실을 예고하고 ‘어떻게 BTS가 세계를 접수했나’라는 제목의 소개 기사를 온라인판에 게재했다.

타임은 “비틀스·원디렉션과 같은 ‘심쿵(heartthrob)’한 외모, 귓가에 맴도는 노래, 뉴키즈온더블록·엔싱크와 같은 춤으로 BTS는 마니아들을 끌어모으며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보이밴드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BTS는 서구 관객의 구미에 맞추려고 하지 않고도 미국 스타디움 공연을 매진시킨 첫 번째 한국 가수라는 신기원을 열었다”며 “1990년대부터 시작된 K-팝은 50억 달러 규모의 산업으로 성장했지만 ‘아이돌그룹’으로 대표되는 스타들은 서구 시장에서는 인기를 끌지 못했는데 BTS는 새로운 룰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평했다.

또 능숙한 방식으로 자신들의 음악적 메시지를 SNS로 전파하면서 전 세계 팬들을 끌어모았다고 타임은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의 슈가는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사람들이 듣고 싶어 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하지는 않았던 이야기들을 말하기 시작했다”며 “우리는 고통, 불안, 걱정 등을 이야기했다. 공감을 만들어내는 게 우리의 목표였다”고 말했다.

BTS와 협업한 미국의 유명 DJ 스티브 아오키는 한국어로 된 BTS의 노래가 세계시장을 강타하고 있는 것과 관련, “세계적인 현상이 되기 위해 노래가 꼭 영어일 필요는 없다는 걸 보여준 증거”라고 말했다고 타임은 전했다.

한편, 영국 공영 BBC 방송은 방탄소년단 콘서트 관련 기사에서 “그들은 21세기 비틀스이자 글로벌 팝 센세이션이다. 마니아와 헌신적 사랑을 불러온다는 점에서 그렇다. 그들은 O2 아레나 공연을 매진시켰다”고 전했다.

김인구 기자 clark@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