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글로벌 車업계의 명운 가른 勞使관계… GM은 살아났고, PSA는 고꾸라졌다”

이관범 기자 | 2018-10-11 12:04

- 한경연, 4개社 실태 보고서

GM, 높은 임금에 대규모 적자
勞使양보로 1년만에 흑자전환
르노도 위기 딛고 생산량 급증

구조조정 위기 닥친 佛 PSA社
노조 파업에 공장 폐쇄 앞당겨
델파이, 협상결렬로 공장 매각


노사 관계가 미국, 프랑스 자동차 관련 4개사 구조조정의 성패를 갈랐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11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노사가 힘을 모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프랑스 르노는 조기 정상화에 성공한 반면, 노사가 대립한 미국 델파이와 프랑스 푸조·시트로엥(PSA)은 자국 생산 기반 붕괴로 모두가 패자로 전락했다고 분석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노사 협상 실패로 2005년 10월 법원에 파산보호신청을 한 델파이는 2000년 초반만 해도 세계 자동차 부품 산업 1위, 기술력 1위로 독보적 경쟁력을 자랑했다. 하지만 생산직 인건비가 시간당 73달러로 미국 경쟁사의 3배 수준에 이르고 2005년 상반기 영업손실은 6억1000만 달러(약 6900억 원)로 불어나면서 위기를 맞았다. 경영진은 노조에 임금 60% 삭감 및 의료·연금 혜택 축소를 요청했으나 결렬됐다. 결국 델파이는 미국 내 저부가가치 제품 생산공장을 대거 폐쇄·매각하거나 모기업 GM에 반환해야 했다. 파산 전만 해도 각각 4만7400명과 37개에 달한 미국 내 근로자 수와 공장 수는 파산 졸업 후에는 각각 5000명과 5개로 크게 줄었다.

고임금 구조의 PSA는 2011∼2012년 유럽 국가 부채위기와 경기침체로 자동차 수요가 줄면서 구조조정을 더 이상 미룰 수 없게 됐다. 급기야 2012년 6월 자국의 오네이 공장을 정리하는 대신 강제 해고를 하지 않겠다고 했으나 노조는 파업으로 맞섰다. 결국 공장 폐쇄 시기만 1년 빨라졌다.

반면 GM은 노사 대타협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 GM은 경쟁사보다 1.5배로 높은 인건비에 시장 침체로 대규모 적자를 내고 2009년 법적 구조조정 절차를 밟는 등 존폐 위기에 몰렸다. 이에 노조는 신입사원 임금을 기존직원의 절반으로 낮추는 ‘이중임금제’를 도입하고 성과와 관계없이 임금을 올리는 ‘생계비 연동 임금인상’ 원칙을 유보하며 향후 6년간 파업하지 않는 데 전격 합의했다. 회사는 책임 분담 차원에서 경영진을 교체하고 기존 주식을 전액 감자했다.

GM은 노사 양보에 기초한 고강도 구조조정을 통해 2010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회사는 2011년까지 미국에 4억6000만 달러를 투자하고 해고직원 중 1만1000명을 재고용했으며, 2013∼2015년에는 최고실적을 달성했다.

르노도 2012년 회사 영업이익이 10분의 1로 급감하고, 공장가동률이 60∼65%로 떨어지자, 노조는 7500명 인력 감축(자국 고용 인력의 17% 수준)과 3년간 임금 동결, 근로시간 연장 및 근무지 변경 유연성 향상 등에 전격 합의했다. 경영진은 닛산·다임러·피아트 등 제3자 생산물량을 끌어와 르노 프랑스 공장을 전부 유지하기로 했다. 이후 르노의 프랑스 생산량은 2014년 31%, 2015년 24%씩 늘었고 회사는 2015∼2016년 정규직 3000명을 신규 채용했다. 당초 약속한 760명의 4배 수준이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미·중 무역분쟁 위험, 한국 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 등 대내외 여건이 악화하는데, 노사가 서로 협력해 선제적으로 기업 생산성을 높이고 비용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