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해상 카약시위… 美항모 ‘레이건호’, 제주기지 입항 불발

정충신 기자 | 2018-10-11 11:56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메인행사가 열리는 11일 진보시민단체의 반대로 제주해군기지 입항이 불발된 미 7함대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뉴시스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메인행사가 열리는 11일 진보시민단체의 반대로 제주해군기지 입항이 불발된 미 7함대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뉴시스

시민단체 200여명 입항 반대
오늘 관함식 해상사열 참가뒤
내일 제주해군기지 입항할 듯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11일 오후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의 메인행사인 해상 기동사열에 참가하지만, 시민단체의 반대로 행사 당일 제주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 입항하지 못한다. 이는 매우 이례적으로, 2008년 창군 60주년을 기념해 부산에서 열린 국제관함식 당시에는 미 핵항모 조지 워싱턴호가 해상사열 하루 전인 10월 6일 부산항에 입항한 것과 대조된다. 로널드 레이건호는 메인행사 다음날인 12일 ‘지각’ 입항할 예정이다.

해군 관계자는 이날 “로널드 레이건호가 11일 오후 해상사열에 참여한 뒤 12일쯤 제주해군기지 방파제 크루즈 터미널에 입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로널드 레이건호 등 4척의 미 항모전단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열리는 해상 기동사열 3번째인 외국 군함 해상사열 때 사열 전단에 합류해 함정 크기상 가장 후미에서 참가할 예정이다. 앞서 로널드 레이건호는 지난 3∼4일 동중국해에서 일본의 헬기항모 이즈모함과 미·일 연합훈련을 펼쳤고, 이후 국제관함식 해상 기동사열 참석을 위해 제주도 인근 해역으로 이동해 있는 상태다.

하지만 로널드 레이건호는 일부 시민단체 반대로 이날 항모 전용 터미널에 입항하지 못했다.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은 10일에 이어 이날도 관함식이 열리는 제주해군기지 앞바다에서 카약 10척을 동원한 ‘해상 시위’를 벌였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등 시민단체 관계자 200여 명은 10일부터 제주해군기지 입구에서 “핵 항모가 제주 바다를 핵으로 오염시킨다”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해군은 14일까지 열리는 국제관함식 기간 미 핵항모 등 46개국 외국 대표단과 장병들이 강정마을 외출 시 시위대와 마찰을 빚을 경우에 대비해 경찰에 경비를 요청하는 등 대책 마련을 고민하고 있다. 한편 이번 관함식 해상 기동사열에는 문 대통령이 좌승함인 일출봉함에 탑승한 가운데 한국에서는 해군 함정 24척 등 총 41척이 참여할 예정이다.

정충신 기자 csjung@munhwa.com

해상에선 카약 시위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메인행사를 하루 앞둔 10일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 해군기지 앞 해상에서 관함식 반대 깃발을 단 카약을 타고 해군 함정에 접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