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김정은 친서 “朝·美관계 진전, 다음 상봉 앞당길 것”

신보영 기자 | 2018-07-13 11:57

- ‘김정은 2번째 친서’ 트럼프, 이례적 공개

金 “새로운 미래 개척 노력
반드시 결실 맺을 것 믿어”
비핵화 직접 언급은 없어

트럼프 “아주 멋진 편지”


도널드 트럼프(왼쪽 얼굴) 미국 대통령이 12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공개된 친서에서 미·북 협상이 “새로운 미래와 훌륭한 결실을 맺을 것”이라며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 주리라고 확신한다”고 밝혀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친서에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아주 멋진 편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 친서를 공개했다. 김 위원장의 친서는 7월 6일 자로 작성됐으며, 각각 1장 분량의 한글본과 영문본이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6∼7일 3차 방북 당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전달받은 것으로 추정되며, 트럼프 대통령이 받은 2번째 김 위원장의 친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6월 1일 백악관을 방문한 김 부위원장으로부터 김 위원장의 첫 친서를 받았지만, 공개하지는 않았었다.

친서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6·12 미·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공동성명에 대해 “참으로 의의 깊은 여정의 시작”이라고 평가한 뒤 “조·미(북·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서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 주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워싱턴 = 신보영 특파원 boyoung22@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