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농진청,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도입 준비 위한 현장 점검 강화

박정민 기자 | 2018-07-12 16:27

라승용 청장, 긴급회의 개최… 2019년부터 전면 시행 예정

농촌진흥청이 내년도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의 전면 시행에 따른 혼란을 막기 위해 본격적인 현장 상황 점검에 나섰다.

12일 농진청은 라승용 청장 주재로 PLS의 전면 시행 추진 상황과 대응 긴급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라 청장은 담당 부서장들과 2019년 1월 1일부터 전면 시행 예정인 PLS의 준비 상태, 현장 농업인들의 우려 등에 대한 대안 등을 논의했다.

PLS는 국내에서 사용되거나 수입식품에 사용되는 농약 성분 등록과 잔류허용 기준이 설정된 농약을 제외한 기타 농약에 대해 잔류허용 기준을 0.01㎎/㎏(PPM)으로 일률 관리하는 제도를 말한다. 농약의 오남용을 막기 위한 제도인데, 농산물에서 기준치 이상의 성분이 검출되면 농약판매상은 물론 생산자까지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정부는 2016년 12월부터 견과종실류와 열대과일류를 대상으로 이 제도를 실시하고 있는데 2019년부터는 채소, 과일 등 모든 농산물로 확대 적용한다. 농민단체들은 제도의 시행으로 농가에서 혼란을 겪을 수 있다며 제도 시행 유예를 요구하기도 했다.

따라서 농진청은 농약 직권 등록 확대, 농업인 교육과 홍보 강화, 농약 판매상 관리 강화 등을 통해 농업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 내년 2월까지 최소 1670 농약 등록을 목표로 현재까지 775 시험을 진행 중이며, 특히 제주도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월동작물의 경우 시험 우선순위를 조정해 올 연말까지 등록을 마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농업인들이 불편 없이 보다 수월하게 새로운 제도에 적응할 수 있도록 농업인을 대상으로 한 2682차례의 관련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농약 판매소와 판매자에 대해선 판매업소 전수점검(5579업소, 53.4% 완료)과 판매 관리인 교육을 실시했다.

라 청장은 “등록 농약이 부족하다거나, 비의도적인 농약 오염 등 농업 현장에서 우려하는 문제들을 보다 촘촘히 검토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매주 회의를 열고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라며 “농업인의 불안과 걱정을 최소화하고 안전 농산물 생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민 기자 bohe00@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