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韓銀, 올 성장률 전망 ‘3% → 2.9%’로 하향

김만용 기자 | 2018-07-12 12:12

내년 전망치는 2.8%로 내려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2%대로 끌어내렸다. 기준금리는 연 1.50%로 또 동결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12일 오전 서울 태평로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동결한 뒤 기자간담회를 통해 “올해 성장률 전망을 2.9%로 소폭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2.9%에서 2.8%로 0.1%포인트 내렸다.

한은은 1월 올해 성장률을 3.0%로 전망하고, 4월에도 이를 유지한 바 있다. 이날 금통위의 결정은 기존 전망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한 것이다.

이 총재는 하향 조정 배경에 대해 “경제 불확실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아진 게 사실이고 그 중 대표적인 불확실성이 글로벌(미·중 간) 무역분쟁”이라며 “향방을 가늠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이날 배포된 ‘통화정책방향’ 자료에선 “국제금융시장은 글로벌 무역 분쟁 우려, 미 달러화 강세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됐다”며 “(국내 경제) 고용 상황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이 낮은 수준을 지속하는 등 계속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또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당분간 1%대 중반 수준을 보이다가 오름세가 확대되면서 목표 수준에 점차 근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기준금리를 동결한 한은 금통위에서는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소수 의견이 나왔다. 이 총재는 “금리 인상 소수의견이 나온 것을 금통위의 (금리 인상) 공식 시그널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고 말했지만, 연내 인상 가능성은 커진 것으로 해석된다.

김만용·최재규 기자 mykim@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