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나토 “CVID 전폭 지지… 결단력 있는 對北 압박 유지”

신보영 기자 | 2018-07-12 12:12

정상회의서 공동성명 채택
폼페이오 “北, 약속 책임져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가 11일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면서 “모든 국가가 북한에 대한 결단력 있는 압박(decisive pressure)을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날 북핵 협상이 “시간이 많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에 대해 책임을 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토는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정상회의 직후 채택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은 핵무기는 물론, 미사일·생화학무기 역량을 포기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의무를 완전히 이행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나토는 “모든 국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을 포함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중국도 간접적으로 압박했다. 나토는 ‘6·12 미·북 정상회담’ 등에 대해서도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이날 나토 정상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그들이 보유한 핵무기가 안전보장책이 아니라 위협을 초래한다는 점을 인지하고, 전략적 결정을 내리도록 만드는 것은 수십 년이 걸리는 도전”이라고 말했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앞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10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에 동의한 싱가포르 합의가 진전을 만들어낼 수 있는 약속이라고 여전히 믿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 = 신보영 특파원 boyoung22@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