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다락방에 처박혀있던 청나라 화병…200억원에 낙찰

기사입력 | 2018-06-13 17:49

프랑스의 한 다락방 신발 상자 안에서 수십 년간 방치됐다가 경매장에 나온 중국 청나라 때의 화병이 200억 원이 넘는 가격에 팔려나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지난 12일 파리 소더비 경매에서는 중국 청 왕조 건륭제(1736∼1796 재위) 때 제작된 높이 30㎝짜리 작은 화병이 1천620만 유로(206억원 상당)에 낙찰됐다.

이 화병은 헤이룽장성 무란(木蘭)현에 있는 청나라 황제의 여름 사냥터에서 뛰노는 사슴과 두루미의 모습을 화려한 색으로 장식한 것이 특징이다.

호리병 형태로, 청·녹·황·자색으로 화려하게 꾸며 황제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소더비 측이 평가 가격으로 제시한 가격은 50만 유로(6억3천만원 상당)였는데 20배가 넘는 가격에 팔렸다.

파리 소더비 경매 역사상 단일 품목으로는 최고 낙찰가다.

이 화병은 프랑스 파리 근교 한 주택의 다락방에서 오랜 세월을 신발 상자에 방치됐다고 한다.

소더비 측에 따르면 화병을 갖고 있던 가족은 조상들이 19세기 말 사들인 이 화병의 가치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조상 대대로 계속 다락방의 신발 상자에 보관해왔다.

파리 소더비의 아시아 미술 전문가 올리비에 발미에는 “판매자는 신문지와 신발 상자 안에 화병을 담아 기차와 지하철을 타고 내 사무실까지 걸어왔다”면서 “상자를 여는 순간 화병의 아름다움에 넋을 잃었다”고 말했다.

화병에 거액을 지불한 구매자는 아시아인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