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남희석, ‘613투표하고 웃자’ 참여… “멋진 아빠 되기 위해 투표”

안진용 기자 | 2018-06-12 17:14

“멋진 아빠가 되기 위해 투표합니다.”

개그맨 남희석이 아이들에게 멋진 아빠가 되기 위해 투표권을 행사한다고 밝혔다.

남희석은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최근 서울 강남구 김영준스튜디오에서 진행된 ‘6·13 투표 하고 웃자’ 캠페인에 참여했다. 그는 ‘내가 시장에 당선된다면’ ‘웃기지 마세요’ ‘내가 바라는 사회는’이란 주제로 평소 간직해 온 소신들을 펼쳐냈다.

딸 이름을 보령이라고 지을 정도로 고향 사랑이 남다른 남희석은 ‘내가 시장에 당선된다면’이란 질문에 “안타깝게도 제가 살던 고향처럼 작은 동네들이 없어지고 있다. 구석구석 잘살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시골에 가면 이주여성이 참 많다. 베트남 출신 이장도 탄생하는 시대인데, 이주여성 2세들이 불편하지 않은 사회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외쳤다.

‘어떤 사람을 뽑아야 할까’란 물음에는 “공익을 위한 일을 하는 사람인 만큼 서비스 정신이 강한 사람이 돼야 한다”며 “물론 내가 안 찍은 사람이 될 수도 있다. 설령 내가 안 찍은 사람이 봐도 이해할 수 있는 행보를 보여줬으면”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예능인 중 시장감으로 추천하고 싶은 인물에 대해서는 “아주 친절하고 누굴 만나도 잘할 사람”이라며 박수홍을 추천했다.

또한 남희석은 “진지한 프로그램을 많이 하지만, 저는 웃기는 기술자”라고 예능인으로서 자부심을 드러내며 “정치인들이 상대방을 비방할 때 ‘코미디 한다’고 할 때가 많은데, 코미디언으로서 그런 비유를 들으면 안타깝다. 우리가 코미디를 한다고 밥상에 영향을 주지 않는데 정치인은 정치 하면서 밥상에 영향을 끼친다”라고 일침했다.

고등학교 1학년 딸을 둔 남희석은 특히 교육감 선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에서 먹이 사슬의 끝은 학원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로 사교육 의존도가 높다. 또 정책이 바뀔 때마다 생기는 혼선도 크다”고 지적하며 “그래서 교육감은 정말 공부 하고 찍어야 하지 않나 싶다. 교육에 진보와 보수가 어디 있나. 그런 구분 없이 장기적인 안목으로 교육 시스템을 생각하는 교육감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또한 남희석은 “사실 내가 투표하는 이유는 아이들에게 멋진 아빠가 되기 위해서”라며 “투표를 하고 오면 아이들이 ‘나도 어른이 되면 투표할 수 있느냐’며 선망의 눈길을 보낸다. 아이들에게 멋진 부모가 되기 위해서라도 꼭 투표하길 바란다”고 국민의 권리인 투표권을 당당히 행사하라고 독려했다.

‘6·13 투표 하고 웃자’는 고소영, 노희경 작가, 류준열, 박근형, 박서준, 배성우, 이병헌, 이준익 감독, 정우성, 한지민(가나다 순) 등 총 30여 명의 배우와 작가, 감독들이 참여, 조회수 500만 건을 기록하며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가장 큰 화제를 낳은 ‘0509 장미프로젝트’를 이어받은 최대 투표 프로젝트다.

이번에는 강호동, 김구라, 김국진, 김준현, 김태호 PD, 남희석, 박경림, 박나래, 박수홍, 박휘순, 신동엽, 양세형, 유세윤, 유재석, 이수근, 이휘재, 임하룡, 장도연, 정준하 등(가나다 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예능인과 예능 PD가 ‘6·13 투표 하고 웃자’라는 프로젝트명 아래 뭉쳤다. 이들은 투표 참여의 순수한 뜻을 담아 전원 노개런티로 참여했다.

특히 올해는 6·13 지방선거를 맞아 ‘일상의 삶을 바꾸는 동네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자 뜻 맞는 스타들과 기획자, 에디터, 포토그래퍼 등 다양한 이들이 특정 단체 없이 모여 민간 차원에서 진행,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후원했다. YTN스타가 영상촬영과 편집을 맡고 김영준 스튜디오에서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사진 촬영은 ‘소통’을 주제로 종이컵 실 전화기로 출연자들이 대화하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국내 최고의 예능인들이 참여한 ‘6·13 투표 하고 웃자’ 의 사진과 영상은 지난 6월 1일부터 TV 방송을 비롯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YTN star SNS 및 포털사이트, 유튜브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공개됐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