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트럼프 - 김정은, 단독회담 후 ‘발코니 환담’

김현아 기자 | 2018-06-12 12:16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카펠라 호텔에서 미·북 단독 정상회담을 마치고 회담장 발코니에 나란히 서서 번화한 싱가포르 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같은 곳 바라보는 두 정상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카펠라 호텔에서 미·북 단독 정상회담을 마치고 회담장 발코니에 나란히 서서 번화한 싱가포르 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AP연합뉴스

김정은, 에어차이나로 출국할듯
中 경유 시진핑 회동 여부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단독회담 직후 카펠라 호텔 발코니에서 나란히 서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백악관의 ‘입’인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 관련 소식을 자신의 트위터에 중계하면서 사진들도 함께 올렸다. 샌더스 대변인은 오전 10시 5분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일대일 회담을 마친 후 발코니에 나와 있다”며 확대정상회담 사진과 함께 두 정상의 모습을 소개했다. 사진 속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단둘이 나란히 서서 발코니 밖의 발전된 싱가포르 시내의 전경을 보면서 대화를 나눴다. 두 정상은 얼굴에 미소를 지었다. 두 정상의 모습은 외신 사진기자들에 의해서도 포착됐다.

12일 미·북 정상회담을 마치고 이날 오후 귀국할 예정인 김 위원장의 후속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에 입국할 때처럼 3대의 비행기를 시차를 두고 띄워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전용기를 이용해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베이징(北京) 소식통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미·북 정상회담을 마친 뒤 오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최근 밀착 행보를 보인 북·중 관계 특성상 김 위원장이 베이징을 경유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지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만나면 미·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상세히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미·북 회담이 잘 되면 중국이 북한에 회담을 요청할 것이고, 그 반대면 북한이 만나자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귀국길 방중이 여의치 않을 경우 귀국 후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나 리용호 외무상 등이 방중해 시 주석을 예방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중국 측 고위급 인사가 평양을 방문해 직접 설명을 들을 수도 있다.

베이징=김충남 특파원 utopian21@, 김현아 기자 kimhaha@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