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러 여성 유혹하는법’ 배포한 아르헨축구協

김성훈1 기자 | 2018-05-17 14:40

“잘씻고 옷 잘입는 男 좋아해”

강연서 안내서 배부했다 뭇매


아르헨티나축구협회가 다음 달 개막되는 2018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러시아 여자 공략법’을 문서로 배포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아르헨티나축구협회는 “우리와 무관하다”며 해명했지만, 비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17일 오전(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전날 아르헨티나축구협회가 선수와 감독, 취재진 등 러시아월드컵에 참가하는 관계자 4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러시아 언어와 문화’ 강연에서 문제의 안내서가 배부됐다. 이 강연에는 ‘러시아 여성과 함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주제의 섹션이 포함됐다. 안내문에는 ‘러시아 여성은 잘 씻고, 좋은 냄새가 나며, 옷을 잘 입은 남성에게 매력을 느낀다’ ‘러시아 여성은 물건처럼 취급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러시아 여성은 주도적인 남성을 선호하니 자신감이 없다면 여자들과 대화하는 연습을 많이 하라’ ‘러시아 여성은 지루한 남성을 싫어한다’는 등의 조언이 담겨 있다. 심지어 ‘성적인 것과 관련한 어리석은 질문은 하지 마라’ ‘러시아 여성은 아름답기에 많은 남성이 그들과 자고 싶어 한다’는 등 수위가 높은 내용도 포함됐다.

강연 참석자들이 항의하자 아르헨티나축구협회는 서둘러 문서를 회수하고 논란이 된 ‘성적인 조언’ 페이지를 찢은 뒤 돌려줬다. 그러나 일부 참석자가 문제의 페이지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비난이 쏟아졌다. 현지 언론은 “(아르헨티나축구협회가) 러시아 여성과 관련된 블로그 게시물을 그대로 퍼 강연 자료로 활용했다”고 꼬집었다. 아르헨티나축구협회는 “강사의 실수로 자료가 잘못 만들어졌다”며 “협회의 견해나 지시가 반영된 것은 아니고, 또 즉각 폐기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 매체 클라린에 따르면 이 ‘지침서’를 제작한 러시아어 강사는 “인터넷에서 관련 내용을 보고 흥미롭다고 생각해 포함했다”며 “협회가 이미 한 달 전에 원고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powerkimsh@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