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선두 두산, 산체스 넘어 SK에 2연승…LG, 난타전서 삼성 제압

기사입력 | 2018-05-16 22:55

넥센 초이스 9회 끝내기 대포…한화 이성열은 역전 3점포

(서울=연합뉴스) 16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리그 SK 대 두산 경기. 9회 초 두산 투수 함덕주가 역투하고 있다. 함덕주 ‘경기 끝내러 왔습니다’ (서울=연합뉴스) 16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리그 SK 대 두산 경기. 9회 초 두산 투수 함덕주가 역투하고 있다.

두산 베어스가 2위 SK 와이번스를 2경기 차로 밀어내고 다시 선두 독주 채비에 들어갔다.

두산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SK와 벌인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5-3으로 이겼다.

두산 영건 이영하는 6이닝을 3점으로 버텨 SK 앙헬 산체스와의 선발 대결에서 판정승했다. 7이닝 동안 5실점 한 산체스는 4연승 후 첫 패배를 안았다.

두산은 0-2로 뒤진 2회말 무사 2, 3루에서 오재일의 3루타로 2-2 동점을 이뤘다.

SK 우익수 정진기는 오재일의 단타성 타구를 무리하게 다이빙 캐치로 걷어내려다가 타구를 뒤로 흘렸다. 단타는 3루타로 둔갑했다.

SK 포수 이재원의 패스트볼로 3루 주자 오재일이 홈을 밟아 전세를 뒤집자 곧바로 김재호가 좌월 솔로포를 날려 4-2로 점수를 벌렸다.

두산은 5회말 무사 1, 3루에서 산체스의 폭투로 5점째를 뽑아 승기를 굳혔다.

LG 트윈스는 경북 포항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난타전 끝에 8-7로 눌렀다.

포항 출신 류중일 LG 감독은 쌍둥이 사령탑으로 변신한 뒤 고향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삼성에서 선수와 코치, 감독으로 30년간 재직한 류 감독은 라이온즈를 이끌고 삼성의 제2 홈인 포항을 찾다가 올해엔 원정팀 자격으로 고향에 갔다.

LG가 4회 삼성 포수 강민호(포구)와 중견수 박해민(송구)의 실책 2개에 편승해 5점을 뽑아내며 앞서가자 삼성은 2-7로 뒤진 7회말 안타 4개와 볼넷 2개를 묶어 5점을 획득하며 7-7 동점을 이뤘다.

불펜 난조로 다 이긴 경기를 놓칠 뻔한 LG는 삼성 마무리 장필준을 9회 무너뜨리고 결승점을 얻었다.

1사 후 김현수의 좌전 안타, 채은성의 좌선상 2루타로 2, 3루 기회를 이어갔고, 양석환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김현수를 홈에 불러들였다.

삼성은 8회말 2사 만루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게 뼈아팠다.

LG 16개, 삼성 11개 등 안타 27개가 쏟아졌다.

넥센 히어로즈는 마이클 초이스의 9회말 끝내기 홈런을 앞세워 KIA 타이거즈를 8-7로 제압했다.

넥센은 0-1이던 3회에만 볼넷 6개를 쏟아낸 KIA 마운드의 붕괴를 틈타 7-1로 앞서며 낙승하는 듯했다.

그러나 KIA는 6회 이범호, 이영욱의 적시타 2개로 3점을 따라붙더니 7회 최형우의 1타점 2루타와 이범호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기어이 7-7 동점을 이뤘다.

접전은 9회 첫 타자 초이스의 한 방에서 갈렸다. 초이스는 KIA 김윤동의 빠른 볼을 밀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굿바이 홈런으로 어지러운 경기를 끝냈다.

한화 이글스는 kt wiz를 5-4로 꺾었다.

2-4로 뒤진 6회말 1사 1, 2루에서 좌타자 이성열이 kt 좌완 구원 심재민의 속구를 밀어 왼쪽 스탠드에 떨어지는 역전 석 점 홈런을 터뜨렸다.

한화 3루수 송광민은 7회초 무사 1, 3루에서 윤석민의 타구를 잡아 3루 주자를 그대로 묶은 뒤 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결정적인 병살을 완성해 kt에 찬물을 끼얹었다.

구원 1위 정우람은 1이닝을 잘 지켜 시즌 15세이브째를 수확했다.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올해 우천 취소된 경기는 19경기로 늘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