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네이버 등 포털 뉴스서비스의 아웃링크 법률로 정해야”

김인구 기자 | 2018-05-16 12:15

- 한국신문협회 성명발표

“아웃링크해야 여론조작 방지
다른 포털도 동시에 규제를”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가 ‘포털 뉴스 서비스의 아웃링크’를 법률로 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신문협회는 15일 성명을 내고 “국내 최대 포털인 네이버가 가두리 방식의 인링크 뉴스 서비스를 향후 언론사 선택에 따라 구글식 아웃링크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한 것은 댓글조작 방치에 대한 비판여론을 일시적으로 무마하려는 저의로 볼 수밖에 없다”며 “포털 뉴스 서비스 시장 전체를 바꾸기 위해서는 제도를 통해 접근해야 한다. 관련 내용을 법제화해 포털도 여론조작을 막을 책임을 뉴스 제작자와 함께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성명은 네이버가 지난 9일 올 3분기 중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 검색어를 없애고 뉴스 편집에서도 손을 떼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신문협회는 “아웃링크로 전환하면 여론조작 방지는 물론, 이른바 ‘네이버신문-카카오일보의 뉴스 시장 복점(複占) 체제’에서 벗어나는 등 여론 다양성이 제고될 수 있다”며 “미디어 간 경쟁도 노출이 아니라 심층, 기획, 탐사보도 등 콘텐츠 경쟁이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이외에 다른 포털 사업자에 대한 동시 규제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신문협회는 “카카오, 네이트 등 다른 포털이 인링크 방식을 고수할 경우 네이버만의 아웃링크는 의미가 무색해진다. 제2, 제3의 네이버가 나타나 시장이 혼탁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신문협회는 “비상식적인 뉴스 배열과 댓글조작, 어뷰징을 부추기는 실시간 검색어 등도 포털의 병폐”라며 “아웃링크 법제화는 물론 이를 모든 포털이 적용받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인구 기자 clark@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