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동부간선路에 세계 첫 ‘태양광 방음터널’

김도연 기자 | 2018-04-17 11:47

상계8동~의정부 경계 479m에
방음 태양광패널 3312개 연결
市,올 연말까지 공사 완료 예정
태양광미니발전소 설치도 지원


서울 동부간선도로에 축구장만 한 면적의 ‘태양광 방음 터널’(조감도)이 생긴다. 서울시는 올 연말까지 동부간선도로에 7192㎡ 규모의 태양광 방음 터널을 설치한다고 17일 밝혔다. 터널은 동부간선도로 확장 공사 구간인 노원구 상계8동∼의정부 경계에 479m 길이로 설치된다. 터널 위에 별도의 태양광 시설을 얹는 방식이 아니라 방음 성능을 갖춘 태양광 패널 3312개를 연결해 터널을 만드는 형식이다.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하는 동시에 주변 주거지에 소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음 기능까지 갖춘 태양광 방음 터널은 세계 최초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방음 터널의 태양광 발전 용량은 총 993.6㎾ 규모다. 연간 331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태양광 발전설비로 연간 약 147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2만6250그루의 나무를 심은 대체효과가 나타나는 등 대기질 개선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는 현재 도로 폭이 좁은 동부간선도로 월계1교∼의정부 시계 구간을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공사를 2007년 10월 착공해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시는 발전사업체 ‘다스코’와 함께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0일 다스코와 ‘동부간선도로 태양광발전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동부간선도로 부지를 제공하고 터널 지주(뼈대)를 설치한다. 다스코는 사업비 전액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우선 다스코가 제공한 방음 유리 자재비로 14억5000만 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서울시 에너지 조례에 따라 20년 동안(연간 2500만 원) 총 5억 원의 부지 임대료를 받게 된다. 시가 20년 뒤 기부채납 받아 직접 운영하면 연간 3500만 원의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학진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도로시설물을 활용한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 생산으로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저탄소 녹색 성장의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며 “태양광 발전시설을 확대 설치해 온실가스 감축과 도시환경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올해 예산 297억 원을 투입, 6만6000가구의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지원한다. 지난해(91억 원)의 3배가량으로 늘린 것으로 베란다형(50W∼1㎾ 미만)에 217억 원, 주택형(1∼3㎾)에 14억 원, 건물형(3㎾ 초과)에는 66억 원을 보조한다.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하면 가구당 월평균 전기 사용량인 304kwh를 기준으로 연간 6만∼7만 원가량을 절약할 수 있다.

김도연·노기섭 기자 kdychi@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