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홍종학 장관도 ‘후원금 땡처리’ 논란…靑 “종전 범위 벗어났는지 판단 필요”

김병채 기자 | 2018-04-17 12:01

19대 의원때 月 20만원씩 내다
임기 만료 직전 422만원 기부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후원금 5000만 원을 자신이 속한 연구소에 기부한 것이 결정적 이유가 돼 낙마한 가운데 홍종학(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비슷한 방식으로 후원금을 처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7일 이에 대해 “종전의 범위를 현저하게 벗어난 것인지에 대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 전체회의를 열고 김 전 원장이 더미래연구소(더미래)에 5000만 원을 후원한 것과 관련해 “국회의원이 비영리법인 등의 구성원으로서 종전 범위를 벗어나 특별회비 등의 명목으로 금전을 제공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113조 위반”이라고 밝혔다. 김 전 원장이 월회비로 20만 원씩을 내다 추가로 5000만 원을 낸 것은 명백하게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논리라면 홍 장관도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 홍 장관도 국회의원 시절 더미래에 월회비 20만 원을 내다 19대 국회의원 만료를 앞둔 2016년 5월 26일 후원금 잔액 422만1830원을 모두 더미래에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도 이러한 점을 의식해 선관위의 답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다만 홍 장관의 경우 더미래 설립 당시 1000만 원을 낸 적이 있는데 이 액수보다 마지막 후원금이 적다는 점에서 판단이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날 “홍 장관에 대해서는 위법 여부를 검토한 적은 없다”며 “요청이 있다면 논의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 전 원장의 기부에 대해 위법이라고 판단을 내린 선관위의 결정에 대해 더미래 소속 의원들은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김병채·박효목 기자 haasskim@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