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이정미 “靑 인사라인 정비해야”

최준영 기자 | 2018-04-17 12:00

한국당 “조국 수석 물러나라”
인사검증 실패 책임론 거세


야권은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임기 말 ‘셀프 후원’ 위법 논란으로 사퇴하자 “인사 검증에 실패한 청와대 민정라인도 책임져야 한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특히 인사 검증 책임자인 조국(사진)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하고,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으로 지목된 김모(49·필명 ‘드루킹’) 씨가 소개한 인물을 만난 백원우 민정비서관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반복된 인사 실패에 대한 청와대 인사라인의 철저한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김 전 원장 낙마와 관련해 “지난 1년간 다수의 인사 부실을 초래하고 정권에 타격을 준 책임을 지고 조 수석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청와대와 여당이 이 정권을 성공시키겠다는 의지가 있으면 오히려 앞장서 (조 수석) 사퇴를 촉구해야 한다”며 “그러나 그런 움직임이 없는 걸 보면 여당은 ‘청와대 출장소’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전 의원은 “조 수석보다 실세 소리를 듣는 백 비서관도 ‘드루킹 사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정이 이렇자 여당에서도 민정라인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조 수석이 물러나야 한다”며 “전체 풀이 아니라 자기 계파, 자기 성향 사람들만 갖고 국가를 운영하니 문제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청와대는 조 수석 책임론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선을 긋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절차상으로 봤을 때 민정라인이 책임질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전 원장 검증 당시 후원금 처리에 대해서는 모호한 부분이 있었고, 피감기관 지원 출장에 대해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 해석도 명확하지 않았던 만큼 조 수석 등에게 책임을 물을 문제는 아니라는 뜻이다.

청와대는 후임 인선 작업에도 착수했지만 개혁 색깔이 뚜렷한 인사를 찾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최준영·김병채 기자 cjy324@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