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여죄·동기 추가수사… 5명 외 공범 있는지 더 봐야”

조성진 기자 | 2018-04-16 12:25

서울경찰청장 일문일답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수사와 관련, 16일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자세한 설명을 했다.

-이 사건을 어떻게 판단하는가.

“수사 상황을 협조하지 못해서 죄송하다. 사이버 수사가 압수수색물 분석에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수사 자체는 철저히 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겠다.”

-입건된 피의자가 몇 명인가.

“구속은 3명이고, 전체 피의자는 2명이 더 있다. 총 5명이다. 수사는 더 해봐야 아니까 추가 공범이 있는지는 더 봐야 한다.”

-총 피의자 5명이 1월 17일 기사 외에 다른 기사에 댓글 조작 정황도 있는 건가.

“수사 초기 단계다. 수사의 핵심이 1월 17일 언론 기사에 대한 조작 관련이다. 매크로 프로그램 사용, 아이디 도용, 이걸 밝히는 것이 먼저다. 동기가 뭔지, 여죄가 있는지는 추가적으로 밝혀야 할 상황이다. 추가 범죄가 있는지는 확인 중이다. 압수수색물 분석하고 수사를 해야 한다.”

-앞으로 수사 과정에서 1월 17일 특정 기사 공감 수 늘린 것외에 직접적인 댓글을 단 것도 수사를 하나.

“지금 집중할 것은 1월 17일 건이다. 이걸 밝히고 나서 연관된 여죄라든지 범행 동기 수사해야 한다.”

-압수물 포렌식은 끝났나.

“워낙 방대한 양이고 암호화 프로그램이 깔려 있어서 시간이 많이 걸린다.”

-김경수 의원과 수백 통 문자 메시지 주고 받은 것은 본인도 인정했는데. A4용지 30장 분량이라는데.

“확인해드릴 수 있는 것은 문자 내용을 다 분석하고 있다는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더 분석해야 한다. 피의자 김모 씨가 김 의원에게 활동 상황을 보낸 문자는 있다. 문자가 있다는 것이 서로 주고 받았다는 의미는 아니다. 인사 청탁과 관련한 문자도 있다. 이와 관련한 부분은 수사를 더 진행해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히겠다. A4용지 30장은 저희 팀도 모르는 내용이다.”

-김 의원이 답을 했나.

“대부분 일방적으로 보낸 것이다. 김 의원은 읽어보지도 않았다. 일방적으로 보냈고 확인하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다.”

-답을 한 것이 있나.

“김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얘기했던 고맙다는 의례적인 답은 있다. 안 읽은 것은 확인이 가능하다.”

-김 의원과 면식이 있나.

“기본적으로 긴급체포돼 영장까지 묵비권을 행사했다. 진술 단계에서는 없었고 압수물 분석하는 과정에서 텔레그램에서 나온 것이다. 수사 단계에서 진술을 한 것은 없다. 묵비권 행사하고, 자기들에게 유리한 것만 얘기한다.”

조성진 기자 threemen@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