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트럼프, ‘시리아 옹호’ 러시아에 추가제재

신보영 기자 | 2018-04-16 12:21

안보리에 규탄 결의안 재상정
‘核 등 WMD 불용’ 강력 의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자국민에 화학무기를 사용한 시리아에 지난 14일 공습을 단행한 데 이어, 16일 시리아 정권을 옹호하는 러시아에 대해 추가 제재를 부과하기로 했다. 또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시리아 사태를 규탄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재상정, 대(對)시리아·러시아 압박도 강화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통해 핵·미사일·생화학무기 등 대량파괴무기(WMD) 불용 원칙과 함께 이를 지원하는 국가도 징벌하겠다는 의지를 강력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15일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을 지원하는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아사드 정권은 물론, 화학무기와 관련된 장비를 거래한 기관들도 직접 겨냥할 것”이라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추가 제재는 16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러시아에 대한 제재 부과는 지난 6일 러시아 이중스파이 부녀의 독극물 살인 미수 사건과 관련해 러시아 개인 24명과 기관 12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이후 10일 만이다.

특히 헤일리 대사는 “현재로서는 아사드 정권과 양자 대화를 할 의사가 없다”면서 핵·미사일·화학무기 등 WMD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명확히 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극히 소량의 화학무기조차 용인해서는 안 되며, 이게 대통령이 공습을 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또 헤일리 대사는 “아사드 대통령이 또다시 화학무기를 사용한다면 우리는 완전히 장전돼 있는 상태(locked and loaded)”라고 말했다. ‘장전된 상태’라는 표현은 지난해 8월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군사적 행동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처음 사용했던 표현으로, 이날 헤일리 대사의 발언은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보유한 북한에도 경고를 날린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미국과 영국·프랑스는 이날 시리아에 대한 화학무기 사태 조사와 휴전·인도적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 결의안 초안을 마련,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에게 회람시켰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워싱턴 = 신보영 특파원 boyoung22@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