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작곡가 윤상 ‘예술단 방북’ 실무접촉 수석대표에

기사입력 | 2018-03-18 18:39

(서울=연합뉴스) 작곡가 윤상이 오는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리는 우리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의 남측 수석대표로 내정됐다. 2018.3.18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작곡가 윤상이 오는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리는 우리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의 남측 수석대표로 내정됐다. 2018.3.18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일부 당국자 “대중음악 중심 평양공연 감안해 윤씨 적임자로 판단”
북측 대표단장은 현송월…내달초 공연일자·내용·방북경로 등 논의될듯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이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된다고 통일부가 18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우리측은 예술단 음악감독으로 내정된 작곡가 윤상을 포함해 박형일 통일부 국장,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으로 회담 대표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윤상 씨는 작곡가 및 가수로 활동하면서 대중에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대중문화계에서 활동해온 인물이 남북 접촉에서 수석대표로 나선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윤 씨가 수석대표”라며 “평양공연을 대중음악 중심으로 구성하려고 하는데 윤 씨가 대중음악 공연과 관련해 잘 알고 빠른 시간 내에 준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북측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김순호 행정부단장, 안정호 무대감독 및 지원인원이 나올 것이라고 우리측에 통보했다. 현 단장은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예술단 사전점검단을 이끌고 방남한 데 이어 북측 예술단과 함께 남측 지역을 찾아 공연한 바 있다.

북측은 지난 16일 우리측에 19일에 실무접촉을 하자고 제의했으며, 이에 대해 우리측이 20일로 하자고 수정제의해 북측이 수락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실무접촉에서는 방북할 예술단 규모, 방북 경로, 공연 내용, 방북 기간 내 북측의 편의 및 안전 보장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태권도시범단의 공연 문제는 문서교환 방식을 통해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5∼6일 대북특별사절단이 방북했을 때 우리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의 평양 방문을 초청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와 통일부 등 관계부처가 공연 추진과 관련한 협의를 해왔으며 공연 시점은 4월 초로 추진되고 있다.

앞서 북한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을 내려보냈다. 이들은 서울과 강릉 등지에서 공연한 후 돌아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