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安에 性폭력’ 추가 피해자 최소 1명 이상…고소 고민중”

김현아 기자 | 2018-03-13 11:50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사건 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3일 오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위력에 의한 성폭력 중단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사건 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3일 오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위력에 의한 성폭력 중단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낙중 기자 sanjoong@

- 배복주 성폭력상담소協 대표

“최소 1명 이상 알고 있어
그분도 위력에 의한 피해자”
檢, 추가고소 감안 安 재소환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혐의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안 전 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한 세 번째 피해자가 있다는 주장이 13일 제기됐다. 피해자가 늘어감에 따라 검찰 수사도 확대될 전망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관계자는 “추가 피해자 고소 등을 감안해서 안 전 지사에 대한 재소환 일정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세 번째 피해자가 있다는 주장까지 나오면서 안 전 지사의 추가 소환은 늦춰질 전망이다.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추가 피해자가 더 있는 건 맞다”며 “저희가 알기로 최소 1명 이상은 있다”고 밝혔다. 배 대표는 “지금 고소하신 분들 말고, 그분(세 번째 피해자)이 (고소할지) 고민하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모두가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이고, 이는 우월적 지위·권력을 이용한 성관계라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 대표는 안 전 지사로부터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당했다며 검찰에 고소한 김지은 씨와 관련, “(검찰 조사에서) 김지은 씨는 사실을 모두 진술했고 이에 부합하는 모든 참고인, 증거들로 충분히 입증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배 대표는 특히 “일각에서 성폭행이 아니라 안 전 지사와 김 씨의 합의에 의한 성관계가 아니냐는 주장도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 “(김지은 씨가) 어이없어한다”며 “(안 전 지사는) 김지은 씨 입장에서는 매우 압도적인 권력을 가진 사람이다. 김지은 씨의 업무는 지시를 따르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실제 온라인상에서는 ‘성인 여성이 네 번이나 성폭행을 당할 수 있겠느냐’는 등 무분별한 댓글이 양산되는 상황이다. 배 대표는 “김지은 씨 위치에서 왜 저항을 못 했는지, 왜 거부를 못 했는지 정말 입장을 바꿔서 생각을 좀 해보면 좋겠다”며 “이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성범죄의 전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 전 지사가 지난달 25일 김지은 씨를 성폭행한 곳으로 알려진 서울 마포구 소재 오피스텔을 소유한 건설업체가 충남지역 도수로 공사에 대우건설의 하청업체로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해당 건설사 관계자는 “공사를 한 것은 사실이나 청탁이나 대가성은 없었다”며 “충남지사가 발주처에 압력을 행사할 수 있는 지위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일축했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은 성범죄 혐의 수사에만 집중하고 있다”며 “청탁 등과 관련해선 나중에 판단해도 될 문제”라고 말했다.

김현아·윤명진 기자 kimhaha@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