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쇼트트랙 여제’ 박승희, 빙속 여자 1,000m 1분16초11

기사입력 | 2018-02-14 20:01

(강릉=연합뉴스) 쇼트트랙이 아닌 빙속 선수로서는 첫 올림픽 무대에 서는 박승희가 1,000m 경기 출전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에서 공식훈련을 하고 있다. 이번엔 빙속 대표 선수 (강릉=연합뉴스) 쇼트트랙이 아닌 빙속 선수로서는 첫 올림픽 무대에 서는 박승희가 1,000m 경기 출전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에서 공식훈련을 하고 있다.

‘쇼트트랙 여제’ 출신의 박승희(스포츠토토)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서 첫 올림픽 레이스를 마쳤다.

박승희는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6초11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현재 레이스를 마친 17명의 선수 가운데 4위를 달리고 있다.

박승희가 지난해 12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세운 개인 최고기록 1분14초64에는 못 미치는 기록이다.

이날 독일의 가브리엘레 히르슈비힐러와 함께 9조 인코스에서 출발한 박승희는 200m 지점을 18.15초에 통과한 후 600m 지점을 45초81로 지났다. 마지막 바퀴에서 다소 속도가 떨어졌다.

2010 밴쿠버올림픽과 2014 소치올림픽에 쇼트트랙 대표 선수로 출발해 금메달 2개를 포함해 5개의 메달을 딴 박승희는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후 다시 한 번 태극마크를 달고 이번에 빙속 선수로서 첫 올림픽에 출전했다.

앞서 7조에서 달린 김현영(성남시청)은 1분16초366을 기록했다. 17명 가운데 6위다.

개인 최고기록 1분14초95, 시즌 최고기록 1분15초66엔 못 미치지만 4년 전 소치올림픽에서 1분18초10으로 28위를 기록한 것에서 기록도, 순위도 높아졌다.

박승화의 김현영의 최종 순위는 12명의 선수가 더 레이스를 치른 후 결정된다.

현재 네덜란드 빙속여제 이레인 뷔스트가 1분15초32로 1위에 올라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