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롯데, 비상경영체제 돌입…황각규 중심 비상경영위원회 가동

기사입력 | 2018-02-14 08:38

설 연휴 앞두고 쉬려고 했던 오늘 주요 임직원 모두 출근

호송차에 오르는 신동빈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호송차에 오르는 신동빈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동빈 회장 법정구속으로 창사 51년 만에 ‘총수 부재’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은 롯데그룹이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을 중심으로 하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롯데는 13일 롯데지주 공동대표인 황 부회장 주재로 심야까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황 부회장과 민형기 컴플라이언스위원장, 4개 사업군(BU) 부회장을 축으로 하는 비상경영위원회를 결성, 가동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4개 BU 부회장은 이원준 유통BU장, 이재혁 식품BU장, 허수영 화학BU장, 송용덕 호텔&서비스BU장 등이다.

롯데 관계자는 “총수 부재로 인한 경영공백 사태를 막고 내부 임직원, 협력사, 외부 고객사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황 부회장을 중심으로 하는 비상경영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롯데는 향후 주요 경영현안을 전문경영인들이 주축이 된 이 비상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풀어나갈 계획이다.

롯데지주는 애초 신 회장의 재판 결과를 낙관하고 설 연휴 하루 전날인 14일을 휴무일로 지정했다가 뜻밖에 신 회장이 법정구속되면서 주요 임직원이 모두 출근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롯데는 신 회장 1심 선고에 대한 항소 여부는 법무팀과 담당 변호인단이 판결문 내용을 면밀히 분석한 뒤 결정하기로 했다.

재계에서는 롯데가 항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