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박주선 “바른미래에 한국당은 ‘극복대상’… 선거연대는 없다”

이근평 기자 | 2018-02-13 12:10

- 통합정당 오늘 공식 출범

“안철수 대표 서울시장 출마
당과 개인에 모두 도움 될것
광역단체장 5곳 당선이 목표”

원내대표 김동철 등 당직 인선
의원 30석… 원내 3당으로 출발


박주선(사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는 개인과 당 모두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을 위한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함께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로 합의 추대된 박 대표는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역 국회의원을 지방선거에 차출하는 상황을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현역의원이 아닌) 안 대표는 이런 면에서 출마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만하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자유한국당과 선거연대는 없지만 한국당 소속 의원은 받아들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박·유 공동대표를 비롯해 김동철 원내대표, 지상욱 정책위의장, 이태규 사무총장 등 주요 당직 인선을 마치고,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공식 출범한다. 양당 2명씩 추천하는 최고위원에는 국민의당에서 권은희·김중로 의원이, 바른정당에선 정운천·하태경 의원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의석 30석의 원내 3당으로 시작하는 바른미래당에는 국민의당에서 21명, 바른정당에서 9명이 합류했다. 다음은 박 대표와의 일문일답.

―이번 지방선거 목표는.

“창당 뒤 지방선거 기획단 활동 내용을 종합해 공식 목표를 정해야겠지만 수도권 1∼2곳, 충청권 1곳, 호남에서 1∼2곳 등 5곳에서 광역단체장 당선자를 내는 게 개인적인 바람이다.”

―한국당과 선거연대나 후보 단일화는 가능한가.

“있을 수 없다. 한국당은 연대나 통합 대상이 아닌, 극복과 배제의 대상이다.”

―한국당 의원이 바른미래당과 함께 할 의사를 보인다면 포용할 수 있나.

“한국당과는 선을 긋지만, 한국당 소속 의원이 우리 당의 정강정책에 동의하고 반성적 태도로 다가오면 얼마든지 받아들일 수 있다. 우리 당은 중도개혁이라는 항아리와 같다. 이 안에 진보·보수를 수용한다는 의미다.”

―‘대통령 4년 중임제’와 ‘분권형 대통령제’ 등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입장은.

“분권형대통령제가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만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이 서로 동의하지 않으면 개헌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우리 입장만 무작정 고수할 게 아니다. 4년 중임제라도 대통령 권한을 분산시킬 수 있고 권력 사유화를 방지하는 제도적 장치가 충분히 갖춰져 있다면 생각할 여지가 있다.”

―남북정상회담 추진에 대한 입장은.

“두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한·미 동맹의 균열이 있어선 안 되고 북·미 대화 역시 선행 또는 동시 진행돼야 한다. 이 두 가지가 빠진 평화 분위기는 ‘도로아미타불’이다.”

이근평 기자 istandby4u@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