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2030 연주자 리더로… “브람스 1000번 보다 의미 커”

인지현 기자 | 2018-02-13 11:07

사라 장, 4년만에 고국 무대… 예술의전당 30돌 콘서트

젊은 아티스트 17명과 협연
“지금까지의 협주와 다르게
이번엔 솔로이스트 실내악
음악가로 더 성장하는 기회”


공연 하루 전인 12일 오후 서울 예술의전당 음악당 지하에 마련된 연습실. 특유의 소녀 같은 웃음으로 연주자들과 담소를 나누더니 리허설이 시작하자마자 눈빛이 변했다. 강렬한 존재감으로 뒤따라 앉은 17명의 연주자를 이끌며 비탈리의 ‘샤콘느’를 연주해가는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사진). 15분간의 리허설이 끝난 후, 여러 가닥 끊어진 활이 연주 속에 담긴 격정을 증명했다. 리허설이 끝나자마자 다시 천진한 얼굴로 돌아온 그는 “이거 어제 받은 새 활인데”라며 웃음 섞인 얼굴로 투정을 부렸다. 어느덧 성숙해진 기량과 달리 미소만은 예술의전당에서 데뷔무대를 가졌던 9세 때 그대로였다.

세계 무대에서 활발한 기량을 선보여 온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이 4년 만에 고국 무대에 선다.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을 기념해 13일 열리는 특별 콘서트 ‘사라 장과 17인의 비르투오지’에 출연하면서다. 국내에서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사라 장의 무대에 쏠린 관심에 그는 “그간 바쁘기도 했지만 사실 이젠 이유가 있는 연주를 하는 게 더 중요한 것 같다. 차이콥스키와 브람스의 곡을 1000번 연주하는 것보다 함께 하고 싶은 아티스트와 의미 있는 연주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주하지 않는 기간에 “음악가로서 성장할 시간이 필요하고, 어렸을 때 뵌 마에스트로 지휘자들은 이제 많이 안 계시지만 젊은 지휘자들과 교류하는 게 필요하다”는 것이 이유다.

사라 장은 1990년 1월 30일 금난새 지휘자와 처음 섰던 예술의전당 무대에 이번에는 17명의 젊은 현악기 연주자들을 이끄는 리더로 선다. 그는 예술의전당 데뷔 무대를 기억하냐는 질문에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데뷔무대를 갖자마자 서울에 들어왔는데, 한 달 사이에 당시 입었던 옷이 맞지 않아 할머니와 어머니가 고생하셨던 기억이 난다”고 웃었다. 그는 이후 뉴베를린 필하모닉, 런던 필하모닉,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 등 유명 악단과 협연하며 화려하고 낭만적인 연주를 선보여왔다.

그런 사라 장이 어느덧 자라 20·30대 현악기 연주자들을 이끄는 리더 역할로 무대에서 비탈리의 ‘샤콘느’(M. Mueller 편곡 버전), 비발디의 ‘사계’, 피아졸라의 ‘사계’(L. Desyatnikov 편곡 버전) 등을 연주한다. 신아라(바이올린), 이한나(비올라), 박노을·이정란(첼로) 등 연주자들이 입을 모아 “사라 장의 연주를 보며 성장했다”고 하자 그는 “저도 나이가 많은 편이 아닌데 저를 보면서 자랐다고 하면 기분이 이상하다”고 웃었다. 사라 장은 2006년 뉴스위크가 선정한 ‘영향력 있는 여성 20인’, 세계 경제포럼(WEF)의 ‘2008년 젊은 세계 리더’에 이름으로 올렸으며, 그라모폰 신인상과 독일의 에코 음반상, 에이버리 피셔상 등을 수상했다.

이번 무대가 사라 장에게 더욱 특별한 것은 대형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이 아니라 솔로이스트들이 함께 연주하는 챔버(실내악) 음악 형태이기 때문. 사라 장은 “제 연주 무대의 99%는 오케스트라, 지휘자와 하는 협주곡이었는데 이번에는 좀 다르게 하고 싶었다”며 “실내악 연주에 중점을 두고 제가 재미있어하고 만족할 수 있는 곡들로 (연주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인지현 기자 loveofall@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