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고노, 강경화 장관 면전서 ‘독도=일본땅’ 발언”

기사입력 | 2018-01-18 09:51

(밴쿠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 두번째)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오른쪽)이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에 나란히 참석 하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 두번째)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오른쪽)이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에 나란히 참석 하고 있다.

극우성향 日산케이신문 보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회동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말했다고 일본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이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캐나다 밴쿠버에서의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한 16일(현지시간) 한일 조찬회동에서 이런 언급을 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고노 외무상이 독도 문제, 위안부 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도 불구하고 양국간 실질협력 증진이 긴요하다고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강 장관은 독도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강조하고, 과거사 등 문제 해결과는 별개로 투트랙 접근법을 유지할 필요성을 밝혔다”고 말했다.

한일 외교장관 조찬회동에서 고노 외무상은 독도 도발 발언 이외에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립 움직임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나서 중단시켜달라는 요구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일본 언론매체들은 고노 외무상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추가 조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회동에서 2015년 한일 양국 간 위안부 합의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으며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처리 방향에 관한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